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 "북 비핵화에 집중…중 무기개발에 투명성 요구할 것"(종합2보)

송고시간2021-02-23 06:12

유엔 군축회의 다자무대서 북 비핵화·동맹 협력 위한 미국 의지 재확인

'중국 도발적·위험한 무기개발' 비난…러시아 공격위성·화학무기 비판

"이란 핵합의 연장·강화 추진"…이란에 엄격한 핵합의 준수 거듭 압박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워싱턴·제네바=연합뉴스) 백나리 임은진 특파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은 22일(현지시간) 유엔 군축회의 화상 연설에서 미국이 북한의 비핵화에 계속 집중하고 있다며 동맹 및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는 원칙을 재확인했다.

중국의 무기개발 프로그램을 상대로 투명성을 요구하겠다고 천명하는 한편 러시아도 콕 집어 경고했다. 이란에 대해서는 핵합의 연장 및 강화 추진 방침을 밝히면서도 이란의 엄격한 핵합의 준수를 재차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대량살상무기 제거 및 감축을 위한 미국의 책임을 거론하면서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에 계속 집중하고 있으며 북한의 불법적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다루기 위해 동맹 및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과 관련해 더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미국 국무장관이 군축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국제무대에서 직접 북한의 비핵화 및 동맹과의 협력에 대한 미국의 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유엔 군축회의 같은 국제무대의 논의와 역할에 무게를 두지 않았으나 조 바이든 행정부는 '미국의 귀환 및 리더십 복원'을 대외정책의 기본기조로 삼고 있다.

블링컨 국무장관
블링컨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블링컨 장관은 이날 중국에 대해서도 "동맹 및 파트너와 협력하면서 미국은 또한 중국의 도발적이고 위험한 무기개발 프로그램과 관련해 더 큰 투명성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들(중국)의 핵무기로 제기된 위험 감축을 목표로 한 노력도 계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의 무기개발에 있어 투명성을 문제 삼으며 압박에 나서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셈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중 전략을 가다듬고 있으나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에 있어 제대로 협조하지 않는다고 공개 비판하는 등 강경기조를 분명히 해왔다.

러시아에 대해서도 양국간 신(新)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뉴스타트) 5년 연장을 통한 핵위협 감소 성과를 내세우면서도 러시아에 의한 도전을 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있었던 러시아의 공격위성 시험을 콕 집어 거론하며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해 모든 나라가 우주공간에서의 책임있는 행동을 위한 규범과 기준 마련에 관여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시리아의 화학무기 사용을 비판하면서 러시아의 지원을 함께 비난하고는 러시아가 야권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등 자국민에게도 화학무기를 사용했다고 공격하기도 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란 핵합의와 관련해서는 "동맹 및 파트너와 협력하면서 합의 연장 및 강화를 추진할 것"이라며 "안정을 해치는 이란의 역내 행위와 탄도미사일 개발 및 확산 등 다른 우려도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란이 엄격하게 핵합의를 준수하면 미국도 똑같이 할 준비가 됐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방침을 재확인하는 한편 이란의 핵무기 확보를 막는 목표에 외교가 최선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nari@yna.co.kr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