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사노피, 코로나19 백신 2상 임상 시작…"올해 4분기 출시목표"

송고시간2021-02-22 21:52

beta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실패한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가 재도전에 나섰다.

사노피와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은 22일(현지시간) 배포한 공동 보도자료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2상 임상 시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온다면 올해 2분기에 3상 시험을 시작해 4분기에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영국 GSK와 공동 개발…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대응 백신 개발도 시동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실패한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가 재도전에 나섰다.

사노피와 영국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은 22일(현지시간) 배포한 공동 보도자료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2상 임상 시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 시험은 미국, 온두라스, 파나마 등에서 18세 이상 성인 72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온다면 올해 2분기에 3상 시험을 시작해 4분기에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토마 트리옹프 사노피 부사장은 "최근 연구 결과들이 매우 고무적"이라며 "우리의 백신 후보물질에 강력한 잠재력이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앞서 사노피와 GSK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은 50세 이상에서 충분한 면역 효과를 내지 못했다.

사노피는 계절성 독감 백신 제작에 사용하는 재조합 DNA 기술을, GSK는 면역반응을 강화하는 첨가물질을 각각 활용해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사노피와 GSK는 아울러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백신 개발에도 시동을 걸었다고 밝혔다.

사노피는 자체 백신 개발과 동시에 올해 7월부터는 경쟁사인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하청 생산할 계획이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