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위안부 전문가, 램지어 비판 "증거의 산 무너뜨려 세운 결론"

송고시간2021-02-23 06:01

beta

30년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연구에 천착해온 쑤즈량(蘇智良) 중국 상하이사범대 역사학과 교수는 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많은 증거가 산처럼 쌓여 있기에 이 산을 밀어 무너뜨려야만 램지어 교수의 결론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중국위안부문제연구센터 주임(소장)이기도 한 그는 2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허구로서 설득력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의 짧은 논문 표제어는 '계약'인데 계약서가 있어 강요당한 게 아니고 인신의 자유를 잃은 것이 아니라는 그의 관점은 설득력이 없다"며 "법학으로 역사를 연구할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법학 역시 역사를 연구하려면 증거를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30년 위안부 연구 쑤즈량 교수 "논문 그대로 실으면 학술지 치욕"

"죄 인정 안 하는 일본 때문에 위안부 문제 해결 안 돼" 주장도

램지어 교수 논문 비판한 중국 위안부 문제 전문가 쑤즈량 교수
램지어 교수 논문 비판한 중국 위안부 문제 전문가 쑤즈량 교수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의 대표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전문가인 쑤즈량(蘇智良) 중국 상하이사범대 역사학과 교수가 2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2.23
cha@yna.co.kr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30년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연구에 천착해온 쑤즈량(蘇智良) 중국 상하이사범대 역사학과 교수는 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많은 증거가 산처럼 쌓여 있기에 이 산을 밀어 무너뜨려야만 램지어 교수의 결론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중국위안부문제연구센터 주임(소장)이기도 한 그는 23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허구로서 설득력이 전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근대사 전공자인 쑤 교수는 1991년부터 30년간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연구해온 학자로 위안부 문제 연구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자 중 한 명이다. 중국 전역에 산재한 수백여 곳의 일본군 위안소 대부분을 그와 제자들이 발견했다.

중국내 최초의 일본군 위안소 '다이사룽'
중국내 최초의 일본군 위안소 '다이사룽'

[연합뉴스DB]

쑤 교수는 램지어 교수가 자유로운 '계약'의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조명한 것에서부터 역사적 진실을 발견하는 데 근본적 한계가 있다고 짚었다.

그는 "그의 짧은 논문 표제어는 '계약'인데 계약서가 있어 강요당한 게 아니고 인신의 자유를 잃은 것이 아니라는 그의 관점은 설득력이 없다"며 "법학으로 역사를 연구할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법학 역시 역사를 연구하려면 증거를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쑤 교수는 램지어 교수가 논쟁적 논문을 쓴 목적이 위안부 문제에 관한 기존의 국제적 합의를 흔들기 위한 것으로 판단하면서 강력히 강력히 논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는 위안부가 일본군과 일본 정부가 운영한 성노예 제도의 성격을 띠는 것을 부정하려고 시도한다"며 "1990년대 초 일본 우익 관점으로 되돌리려는 것이라는 점에서 그의 주장을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쑤 교수는 램지어 교수의 논문 '태평양 전쟁에서 성매매 계약'이 그대로 국제 학술 저널인 국제법경제리뷰를 통해 정식으로 출간되는 것에도 강력한 반대 의사를 피력했다.

그는 "국제법경제리뷰가 이렇게 형편없는 논문을 싣는다면 이 저널의 치욕이자 영원히 오점을 남기는 것"이라며 "이는 편집장과 편집인들이 무엇이 좋은 논문인지 무엇이 수준이 낮은 논문인지를 구별할 능력이 한참 부족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과 관련된다"고 주장했다.

쑤 교수는 또 한국과 일본 사이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오랫동안 해결이 어려운 민감한 이슈로 남아 있는 근본적 원인은 일본 측에 있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원인은 일본이 죄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으로 독일이 일본처럼 했다면 유럽에 평화는 없었을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 때처럼 돈을 줬으니 다시는 언급하지 말라 이런 식의 태도는 죄를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