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0조원 빚더미 기업인데도'…석유공사 사장 공모에 12명 지원

송고시간2021-02-23 06:01

beta

지난 19일 마감한 한국석유공사 사장 공모에 총 12명이 응모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석유공사 사장 공모에 공사 출신 임원 다수를 포함해 12명이 도전장을 냈다.

석유공사는 작년 말 기준 부채가 20조원이 넘어 자본잠식에 빠질 정도로 경영상황이 좋지 않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석유공사 전직 임원들 다수 도전장"

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공사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 19일 마감한 한국석유공사 사장 공모에 총 12명이 응모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석유공사 사장 공모에 공사 출신 임원 다수를 포함해 12명이 도전장을 냈다.

석유공사는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최종 후보자 5인을 선발, 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공운위)에 추천할 예정이다. 공운위에서 후보를 2명으로 압축하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제청을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그간 석유공사 사장에는 민간기업 출신 CEO나 내부 출신 인사 등이 주로 왔다. 다음달 21일 임기가 끝나는 양수영 사장도 직전에 포스코대우 부사장을 지냈다.

석유공사는 작년 말 기준 부채가 20조원이 넘어 자본잠식에 빠질 정도로 경영상황이 좋지 않다. 이때문에 지원자가 적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지만, 예상보다 많은 후보자가 몰렸다는 후문이다.

정부 관계자는 "최근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공공기관장 공모에 많은 지원자가 몰리는 것 같다"면서 "특히 여러 공모에 중복으로 지원하는 사람들도 많다"고 전했다.

석유공사 이외에도 현재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들의 신임 사장 공모 및 선임 절차가 동시다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4월 13일 김종갑 사장 임기 만료를 앞두고 한국전력[015760]은 최근 임추위를 구성했으나 아직 신임 사장 모집 공고를 내지는 않았다. 정부는 김 사장을 연임시킬지를 놓고 장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2년 반 넘게 공석이었던 광물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주말 공운위를 거쳐 다음 주 중반에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산업부 고위 관료를 지낸 황규연 전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이 공운위에 추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2018년 5월 이후 사장 직무대행 체제를 이어온 광물공사는 지난해 12월 세 번째 사장 공모를 한 끝에 새 수장을 맞게 될 전망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도 오는 4월 1일 권평오 사장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최근 임추위를 구성했다.

한국전력 산하의 남동·중부·서부·남부·동서·서부 발전사 5곳은 지난달 사장 공모 절차를 진행해 면접 등을 마친 상태다.

발전사 사장 공모의 경우 후보자에 대한 취업 심사, 공운위 심의, 주주총회 등 여러 단계의 절차를 거쳐야 하므로 최종 임명까지는 1~2달가량 걸릴 전망이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