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정부 홍콩 책임자 "정치권엔 애국자만 있어야"

송고시간2021-02-22 16:37

beta

중국 정부의 홍콩 책임자가 22일 홍콩의 정치권에는 애국자만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샤바오룽(夏寶龍)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HKMAO) 주임은 이날 홍콩·마카오연구협회가 주최한 비공개 화상회의에서 "중국에 반하거나 홍콩을 분열시키려는 자는 누구라도 핵심 자리를 차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애국자의 반대편에 서고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파괴하려는 자는 홍콩특별행정구의 정치권에 현재도, 앞으로도 들어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콩 매체 "선거제도 개혁 시사"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중국 정부의 홍콩 책임자가 22일 홍콩의 정치권에는 애국자만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중 입장이거나 사회적 혼란을 유발하는 사람은 행정부와 사법부는 물론이고 입법부에도 입성하면 안 된다는 것으로, 향후 홍콩의 선거제 개혁을 시사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샤바오룽(夏寶龍)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HKMAO) 주임은 이날 홍콩·마카오연구협회가 주최한 비공개 화상회의에서 "중국에 반하거나 홍콩을 분열시키려는 자는 누구라도 핵심 자리를 차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애국자의 반대편에 서고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을 파괴하려는 자는 홍콩특별행정구의 정치권에 현재도, 앞으로도 들어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콩의 선거제는 단순히 다른 나라를 따르거나 복제해서는 안 된다"면서 "홍콩의 실제 상황과 보조를 맞추면서 국가안보를 수호하고 홍콩의 장기 번영과 안정을 유지하는 데 기여하는 선거제가 홍콩을 위한 최선의 선거제"라고 밝혔다.

SCMP는 샤 주임의 이날 발언은 중국 정부가 2022년 홍콩 행정장관 선거를 앞두고 홍콩의 선거제를 손볼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실어준다고 풀이했다.

지난해 야권 의원들이 모두 사퇴하면서 홍콩의 의회인 입법회에 친중 의원들만 남은 후 중국 정부가 구의원까지 손을 볼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돼왔다.

구의원들에게도 충성 서약을 요구하고, 홍콩 행정장관을 선출하는 선거인단 1천200명 중 구의원 몫 117명을 아예 없애는 방안이 검토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구의원 선거인단은 승자독식 방식으로 꾸려지는데, 2019년 구의회 선거에서 범민주진영이 452석 중 388석을 차지하는 압승을 거둬 이대로 선거를 치르면 177명은 모두 범민주진영이 차지하게 된다.

앞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에게 업무 보고를 받으면서 일국양제의 실천을 촉구한 동시에 '애국자가 홍콩을 다스린다'는 원칙을 강조했다.

샤 주임은 시 주석의 측근으로,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부주석 및 비서장이기도 하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