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현수 사의 파동' 일단 봉합…변수는 여전히 남아

송고시간2021-02-22 16:45

beta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나흘간의 휴가에서 복귀하면서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했다.

신 수석이 유임되면서 무난한 봉합을 이루는 모양새로 상황이 정리되리라는 관측이 적지 않지만, 잠깐의 시간을 가진 뒤 결국은 민정수석이 교체될 가능성도 있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무조건 사퇴'를 고수하던 신 수석이 이처럼 한발 물러선 것은 이번 사안이 문 대통령의 레임덕 조짐으로까지 연결되는 등 생각보다 정권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文대통령 부담 의식해 거취 일임…"이대로 유임" vs "결국 교체"

민정 난맥상 속 대통령도 상처…靑-檢 조율 여전한 난제

문재인 대통령 발언 듣는 신현수 수석
문재인 대통령 발언 듣는 신현수 수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신현수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2.22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나흘간의 휴가에서 복귀하면서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했다.

신 수석의 진퇴에 관한 문 대통령의 의중은 알려지지 않아 또 다른 시선을 낳고 있다.

신 수석이 유임되면서 무난한 봉합을 이루는 모양새로 상황이 정리되리라는 관측이 적지 않지만, 잠깐의 시간을 가진 뒤 결국은 민정수석이 교체될 가능성도 있다는 반론도 제기된다.

신현수 민정수석
신현수 민정수석

[촬영 이진욱]

◇ 한발 물러선 신현수…'레임덕 우려' 文정부 부담 의식한 듯

나흘간 휴가를 내고 거취를 고민한 신 수석은 이날 "거취를 문 대통령에게 일임하고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했다.

참석자들의 시선이 신 수석에게 쏠렸으나 그는 미동도 하지 않은 채 전방만 응시했다고 한다.

'무조건 사퇴'를 고수하던 신 수석이 이처럼 한발 물러선 것은 이번 사안이 문 대통령의 레임덕 조짐으로까지 연결되는 등 생각보다 정권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20년 지기'로 알려진 자신이 항명하는 구도가 만들어지면 대통령의 리더십도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는 만큼, 결정권을 문 대통령에게 넘기면서 상처를 최소화했다는 것이다.

여기에 청와대와 여권 고위급 인사들이 지속적인 설득 작업을 펼친 것 역시 심경 변화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추측된다.

청와대
청와대

[연합뉴스TV 제공]

◇ "이대로 유임될 것" vs "靑 개편 움직임 속 교체될 것"

정작 청와대는 신 수석이 계속 자리를 지킬지 교체될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현재로서는 문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신 수석의 사의를 만류해왔다는 점에서 일단 유임되리라는 예상에 무게가 실린다.

신 수석이 복귀하며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밝힌 것이나, 신 수석이 휴가 중에도 검찰 중간 간부 인사에 대해 협의를 했다는 청와대 관계자의 전언도 이런 관측을 뒷받침한다.

그럼에도 문 대통령이 신 수석에 대한 재신임을 명확히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여전히 교체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이번 사태를 거치며 자신의 리더십이 상처를 받았다는 점, 민정수석실의 난맥상이 고스란히 드러났다는 점 등에서 문 대통령이 과감한 교체 카드로 분위기 쇄신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법무비서관, 반부패비서관의 사의 소식이 이미 알려지는 등 민정라인을 중심으로 한 비서실 개편 움직임이 감지되고 있어 신 수석의 거취도 여기에 연동되리라는 추측도 있다.

'내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교체의 시기만 잠시 늦춘 것일 뿐, 결국은 교체되리라는 해석이다.

문재인 대통령 발언 듣는 신현수 수석
문재인 대통령 발언 듣는 신현수 수석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신현수 민정수석이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21.2.22 jjaeck9@yna.co.kr

◇ 靑-檢 대립 재부상 후유증…봉합은 여전히 난제

신 수석의 거취와 별개로 청와대와 검찰의 갈등이 다시 한번 부상했다는 점은 문 대통령의 고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검찰개혁을 둘러싼 청와대와 검찰의 뿌리깊은 대립 구도를 해소하지 않고는 당장의 사의 파동이 일단락되더라도 언제든 갈등이 다시 터져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방역·민생·경제를 앞세워 임기 후반 국정운영 동력을 확보하려는 문 대통령으로서는 지난해 '추미애-윤석열 사태'의 재연은 어떻게든 피해야 하는 입장이다.

여권 관계자는 "이번 일로 내상을 입은 민정수석실이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기능을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며 앞으로의 청-검 갈등 조율도 쉽지 않은 숙제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