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버지처럼 기증할래요"…장기기증 유자녀 장학금 수여식

송고시간2021-02-22 11:46

beta

2019년 뇌사로 세상을 떠나며 장기기증으로 3명의 생명을 살린 고(故) 김혁수씨의 딸 예림(24)씨는 22일 서울 서대문구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사무실에서 열린 'D.F(도너패밀리) 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에서 장학생 대표로 나와 이같이 말했다.

이날 장학생으로 뇌사 장기기증인 유자녀 10명이 선정됐으며, 수여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장학생 대표로 김씨 1명만 현장에 나왔고, 다른 장학생들은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을 통해 참여했다.

2012년 뇌사 상태에서 장기기증을 하고 떠난 고 추인호씨의 아들 대범씨는 "장기기증은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의미 있는 선택 같다"며 "저 역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퍼트리며 살다가 아버지처럼 장기기증을 하고 떠나는 게 꿈"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장기기증 유자녀 장학금 수여식
장기기증 유자녀 장학금 수여식

[촬영 김동환 수습기자]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제 기억 속 아버지는 언제나 다정하고 따뜻했던 분이세요. 주변 사람들을 웃음 짓게 했던 아버지처럼 이식받은 환자들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아가시길 희망합니다."

2019년 뇌사로 세상을 떠나며 장기기증으로 3명의 생명을 살린 고(故) 김혁수씨의 딸 예림(24)씨는 22일 서울 서대문구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사무실에서 열린 'D.F(도너패밀리) 장학회' 장학금 수여식에서 장학생 대표로 나와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대학에서 정보통신공학을 전공하고 있는데 아버지 몫까지 더 열심히 살겠다는 목표를 갖고 살아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장학생으로 뇌사 장기기증인 유자녀 10명이 선정됐으며, 수여식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장학생 대표로 김씨 1명만 현장에 나왔고, 다른 장학생들은 화상회의 프로그램 '줌'을 통해 참여했다.

2012년 뇌사 상태에서 장기기증을 하고 떠난 고 추인호씨의 아들 대범씨는 "장기기증은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의미 있는 선택 같다"며 "저 역시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퍼트리며 살다가 아버지처럼 장기기증을 하고 떠나는 게 꿈"이라고 했다.

대학생은 연 1회 최대 200만원, 고등학생과 중학생은 각각 100만원과 40만원의 장학금을 받게 된다.

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2015∼2019년)간 뇌사 장기기증인 2천488명 중 30·40대는 874명으로 약 25%에 달했다. 이는 경제적 지원이 필요한 미성년 자녀를 둔 가장들이 뇌사로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는 의미다.

이에 사랑의 장기기증운동본부 측은 지난해 장기 기증인의 유자녀들이 재정적 어려움 없이 학업을 이어가도록 돕고자 D.F장학회를 발족했다.

박진탁 본부 이사장은 "숭고한 생명나눔을 실천한 뇌사 장기기증인의 가족들이 사회로부터 존경받고 자긍심을 가지고 살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