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노사협의회로 노조 탄압"…노동부 진정·경찰 고발

송고시간2021-02-22 11:32

beta

삼성그룹 노동조합 대표단은 22일 "삼성그룹이 노사협의회에 대한 불법 지원과 운영을 통해 노조를 탄압하고 무력화하고 있다"면서 노동부에 진정을 제기했다.

삼성지회·삼성전자서비스지회·민주노총 금속노조 등이 결성한 삼성그룹 노조 대표단은 이날 서울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의 노사협의회들은 노동자의 처지를 개선하기는커녕 불법을 감행하면서 사측의 입맛에 맞게 운영돼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노동부와 서울경찰청에 삼성그룹의 근로자참여법 위반과 배임 의혹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하며 각 기관에 진정서와 고발장을 제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촬영 김지연 수습기자]

[촬영 김지연 수습기자]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삼성그룹 노동조합 대표단은 22일 "삼성그룹이 노사협의회에 대한 불법 지원과 운영을 통해 노조를 탄압하고 무력화하고 있다"면서 노동부에 진정을 제기했다.

삼성지회·삼성전자서비스지회·민주노총 금속노조 등이 결성한 삼성그룹 노조 대표단은 이날 서울 중구 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의 노사협의회들은 노동자의 처지를 개선하기는커녕 불법을 감행하면서 사측의 입맛에 맞게 운영돼왔다"고 주장했다.

대표단이 확보한 '삼성 계열사별 노사협의회 운영 상황'에 따르면 삼성그룹은 노사협의회 위원들에게 회사 자금으로 금전적 지원을 하거나 근로자위원의 상임을 보장했으며, 근로자위원 선출에 개입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근로자참여 및 협력증진에 관한 법률(근로자참여법) 제6조는 노사협의회 위원 신분과 보수를 '비상임·무보수'로 규정하고 있어 대표단은 삼성그룹이 근로자참여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2019년 삼성전자 노사가 단체교섭을 진행하던 과정에서 사측은 일방적으로 노사협의회 사원대표와 임금 조정 협의를 완료했다는 공문을 노조에 발송했다"며 "삼성전자 노조를 무력화하기 위한 부당 노동행위"라고 주장했다.

삼성전자 외에도 삼성웰스토리 노사협의회·삼성물산 리조트부문 한마음협의회(노사협의회)에서도 사측이 불법을 자행한 정황이 발견됐다고 대표단은 강조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노동부와 서울경찰청에 삼성그룹의 근로자참여법 위반과 배임 의혹을 조사해달라고 요청하며 각 기관에 진정서와 고발장을 제출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