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국무장관, '내정간섭' 반발 미얀마 군정에 "단호한 조치"(종합)

송고시간2021-02-22 15:43

beta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미얀마 군정의 시위대 무력 진압과 관련해 미얀마 국민에 대한 폭력을 자행하는 이들에 대해 계속 단호한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버마(미얀마) 시민들과 함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블링컨 장관의 이날 심야 입장 발표는 미얀마 외교부가 쿠데타 사태에 우려를 표명한 국제사회에 대해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반발한 가운데 나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심야 트윗 통해 입장 표명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워싱턴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이광빈 기자 =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미얀마 군정의 시위대 무력 진압과 관련해 미얀마 국민에 대한 폭력을 자행하는 이들에 대해 계속 단호한 조치를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리는 버마(미얀마) 시민들과 함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은 미얀마의 군부 쿠데타 이후 미얀마의 옛 이름인 '버마'라고 칭하고 있다.

블링컨 장관은 미얀마 시위대가 "민주적으로 선출된 그들의 정부 복권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의 이날 심야 입장 발표는 미얀마 외교부가 쿠데타 사태에 우려를 표명한 국제사회에 대해 "명백한 내정간섭"이라고 반발한 가운데 나왔다.

더구나 미얀마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정부군의 발포로 쿠데타 항의 시위 참가자 두 명이 숨지고 수십 명이 다친 상황에서 블링컨 장관이 직접 언급한 것이다.

블링컨 장관의 발언에 앞서 국무부의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트위터로 "버마 군경이 시위대에 발포하고 지속해서 시위 참가자와 다른 사람들을 구금, 공격하고 있다는 보도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버마 시민들의 편"이라고 말했다.

유럽 각국도 사망자가 발생한 날 즉각 입장을 내고 관련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미국은 앞서 지난 11일 미얀마 최고사령관 등 군부인사 10명과 기업 3곳을 제재했다.

미얀마에서는 지난 1일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군부에 저항하는 시위가 확산하며 유혈 사태로 이어지고 있다.

미얀마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군경이 시위대, 시민을 향해 고무탄·새총은 물론 실탄을 발포해 누적해서 최소 4명이 숨지고 100명 이상이 부상했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는 군부 쿠데타 이후 체포 또는 기소되거나 형을 선고받은 이들이 640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