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무원 연령대 낮을수록 '자부심·만족도' 저조하고 이직의향↑

송고시간2021-02-22 09:24

beta

공무원들 사이에서 '국가와 국민에 봉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연령대와 연차가 낮을수록 공직에 대한 자부심과 봉사 인식, 만족도는 낮고 이직 의향은 높게 나타났다.

22일 한국행정연구원이 작년 9월 46개 중앙부처와 17개 광역자치단체 소속 일반직 공무원 4천111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가와 국민을 위한 봉사가 중요한가'라는 질문에 50대 이상 공직자는 71.5%가 '그렇다'고 답했으나 20대 공직자는 이 비율이 42.3%에 그쳤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민에 봉사 중요' 인식 50대 72%·20대 42%…코로나로 재택근무 경험 급증

한국행정연구원 '공직생활 실태조사' 결과

출근하는 공무원들
출근하는 공무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공무원들 사이에서 '국가와 국민에 봉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전반적으로 낮아졌다. 특히 연령대와 연차가 낮을수록 공직에 대한 자부심과 봉사 인식, 만족도는 낮고 이직 의향은 높게 나타났다.

22일 한국행정연구원이 작년 9월 46개 중앙부처와 17개 광역자치단체 소속 일반직 공무원 4천111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에 따르면 '국가와 국민을 위한 봉사가 중요한가'라는 질문에 50대 이상 공직자는 71.5%가 '그렇다'고 답했으나 20대 공직자는 이 비율이 42.3%에 그쳤다.

공무원의 봉사 인식은 전체 연령대에서 2019년보다 낮게 나타났다. 2019년 조사에서는 20대 46.3%, 30대 46.5%, 40대 62.2%, 50대 78.4%가 '봉사가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으나 지난해 조사 때는 20대 42.3%, 30대 44.3%, 40대 57.7%, 50대 71.5%로 긍정적 응답의 비율이 하락했다.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중 공공봉사 동기 인식 조사 결과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중 공공봉사 동기 인식 조사 결과

[한국행정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직에 대한 자부심을 뜻하는 공직 가치 인식과 만족도 역시 2030 세대 공무원이 그 윗세대보다 낮았다.

공직 가치를 민주적 가치·윤리적 가치·인간적 가치·전문직업적 가치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1∼5점으로 점수화한 결과 전문직업적 가치 부문의 경우 50대 이상 공무원은 3.82점이었으나 20대는 3.38점에 그쳤다.

인간적 가치에서는 50대 이상은 3.91점인데 비해 20대는 3.59점이었고, 윤리적 가치도 50대 3.87점·20대 3.38점으로 연령대가 내려갈수록 낮은 경향을 보였다.

20대와 50대 공무원 간 인식차는 윤리적 가치 부문에서 0.49점으로 가장 컸고 인간적 가치 부문이 0.32점으로 가장 적었다.

직무만족도도 50대 3.75점, 40대 3.51점, 30대 3.32점, 20대 3.22점 등 연령대가 낮을수록 저조했다.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중 공직가치 인식 조사 결과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중 공직가치 인식 조사 결과

[한국행정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에 비해 이직 의향 인식은 20대가 3.15점, 5년차 이하는 3.21점으로 연령대와 연차가 낮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50대 이상의 이직 의향도는 2.63점, 재직 연수 26년 이상은 2.64점이었다.

한국행정연구원 사회조사센터 최혜민 연구위원은 "공무원의 봉사 인식은 최근 수년간 하락세인데 공직을 택할 때 직업적 안정성을 우선시하는 경향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최 연구위원은 "국가와 국민을 위한 봉사자로서 공직에 대한 사기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2030 세대는 윗세대와 비교해 공직에 대한 자부심과 공직 가치에 대한 인식이 낮아 2030 세대의 공직자기를 높일 수 있는 맞춤형 방안이 요구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재택근무와 유연근무, 영상회의의 활용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재택근무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자 비율은 59.9%로 2019년 조사 때의 1.4%에서 큰 폭으로 올라갔다.

유연근무제 활용 경험이 있다는 응답도 2019년 54.0%에서 지난해 73.7%로, 영상회의 이용은 26.1%에서 46.7%로 각각 상승했다.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중 이직의향 조사 결과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중 이직의향 조사 결과

[한국행정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업무환경 변화 조사
'2020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업무환경 변화 조사

[한국행정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