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아나항공, A350 여객기 2대 화물기로 추가 개조

송고시간2021-02-22 09:05

beta

아시아나항공[020560]은 화물 수송력 증대를 위해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2대에 이어 총 4대의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혁신 전략'으로 화물 수송력이 향상됐다"며 "코로나19 시대 화물 운항에 역량을 집중해 실적 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시아나, A350 2대 화물기로 추가 개조
아시아나, A350 2대 화물기로 추가 개조

(서울=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A350-900 여객기 2대에 대한 화물기 추가 개조를 완료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은 화물기 개조 작업이 이루어지는 A350 내부 모습. 2021.2.22
[아시아나항공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아시아나항공[020560]은 화물 수송력 증대를 위해 A350-900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2대에 이어 총 4대의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해 운항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내부의 이코노미 좌석 공간을 화물 탑재 공간으로 재편해 항공기 1대당 23t의 수송력을 추가로 확보했다.

아시아나항공은 개조 화물기 투입으로 북미·유럽 등 글로벌 화물 네트워크를 강화할 계획이다.

IT·전자기기 부품과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리고, 향후 대량으로 수송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등의 수송을 철저히 준비 중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개조한 여객기를 통해 총 849편을 운항했고, 885억원의 화물 매출을 올렸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화물 노선 탄력 운영, 임시편 투입 등을 통해 역대 최대 화물 부문 매출인 2조1천432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여객기를 화물기로 개조하는 '혁신 전략'으로 화물 수송력이 향상됐다"며 "코로나19 시대 화물 운항에 역량을 집중해 실적 개선을 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