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스타그램서 만난 외국인들 평택서 '사교 파티' 후 9명 확진

송고시간2021-02-21 22:07

beta

경기 평택시 오산공군기지(K-55) 인근 미군 영외숙소에서 사교 모임을 한 외국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으로 확진됐다.

평택시는 19명이 참석한 외국인 사교 모임 관련, 17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참석자 8명과 이들의 가족 1명 등 총 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3일 K-55 소속 현역 미군 장병 A씨의 기지 밖 숙소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 오산공군기지(K-55) 인근 미군 영외숙소에서 사교 모임을 한 외국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으로 확진됐다.

'집합 금지' 무시…밤샘 술판 벌인 외국인들(기사와 관련 없음)
'집합 금지' 무시…밤샘 술판 벌인 외국인들(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TV 제공]

평택시는 19명이 참석한 외국인 사교 모임 관련, 17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참석자 8명과 이들의 가족 1명 등 총 9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3일 K-55 소속 현역 미군 장병 A씨의 기지 밖 숙소에서 열린 파티에 참석한 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첫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당시 파티에 참석한 외국인 18명과 내국인 1명 등 19명은 인스타그램에서 '친구 맺기'를 통해 알게 된 사이로 조사됐다.

이들은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방역 수칙을 어긴 채 경북, 충남, 경기 등 각지에서 모여들었다.

평택시는 확진자들의 최근 동선을 조사하는 한편 방역 수칙을 위반한 책임을 물어 파티 참석자 전원에게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