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EU 제안한 핵합의 복원 회담 검토 중"

송고시간2021-02-21 19:19

이란 외무차관 "러시아·중국 등 파트너와 제안 협의 중"

이란 포르도 핵 시설 내부
이란 포르도 핵 시설 내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두고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이란이 유럽연합(EU)이 제안한 비공식 회담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압바스 아락치 이란 외무차관은 21일(현지시간) 이란 국영TV와의 인터뷰에서 "호세프 보렐 EU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가 제안한 비공식 회담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아락치 차관은 "보렐 대표가 미국, 이란을 포함한 비공식 회담을 제안했다"며 "우리는 러시아 중국을 포함한 파트너들과 이를 협의 중이며 차후 이 제안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하는 것은 별개의 회담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핵합의를 복원하는 유일한 방법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란은 2015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 미국과 JCPOA를 타결함으로써 대미 관계를 크게 개선했다.

이란이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체결한 JCPOA는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압바스 아락치(가운데) 이란 외무차관
압바스 아락치(가운데) 이란 외무차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JCPOA를 오바마의 '외교적 실패'라고 비난했으며, 2018년 일방적으로 이를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그러자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 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핵합의 복귀를 공약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미국과 이란은 JCPOA 복원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점쳐졌으나, 양측은 상대방이 먼저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며 기 싸움을 벌이는 양상이다.

예상과 달리 미국이 곧바로 핵합의 복원에 나서지 않자 이란은 이날까지 당사국들이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23일부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금까지 IAEA는 핵합의에 따른 추가 의정서에 따라 이란의 핵 시설을 제약없이 사찰해왔다.

이란이 IAEA 사찰 거부라는 강수를 두자 미국은 EU가 핵합의 복원을 위한 협상을 개최할 경우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