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명 "공공기관 이전 흔들림 없을 것…균형발전 포기 못 해"

송고시간2021-02-21 16:14

beta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수원에 있는 산하 공공기관을 북동부로 옮기는 계획에 대한 일각의 반발에 "공공기관 이전을 흔들림 없이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쇠퇴해가는 지방에 더 많은 예산, 더 많은 정책 배려, 더 많은 기반시설, 더 많은 인센티브, 더 많은 평가가산점과 우대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현재) 기관 소재 지역 주민, 근무환경이 불편해질 직원, 유권자를 고려해야 할 정치인들의 반대는 그분들 입장에서 당연하며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이분들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하고 수렴하겠지만 균형발전과 공정이라는 대의와 당위는 어떤 경우에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정당한 일은 반발과 저항이 있더라도 도민 믿고 반드시 관철할 것"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1일 수원에 있는 산하 공공기관을 북동부로 옮기는 계획에 대한 일각의 반발에 "공공기관 이전을 흔들림 없이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 밝히는 이재명 경기지사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계획 밝히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달 1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2.17 xanadu@yna.co.kr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쇠퇴해가는 지방에 더 많은 예산, 더 많은 정책 배려, 더 많은 기반시설, 더 많은 인센티브, 더 많은 평가가산점과 우대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경기 북부는 국가안보를 위해 수십 년간 군사 규제를 받았으며 경기 동부는 수도권 식수 때문에 상수원규제를 당하고, 경기 외곽은 수도권 팽창을 막기 위한 수도권 규제를 받는다"며 "소수가 전체를 위해 희생할 때 전체가 희생하는 소수에게 상응하는 보상을 하는 것은 공정성 이전에 초보 상식"이라고 했다.

그는 "(현재) 기관 소재 지역 주민, 근무환경이 불편해질 직원, 유권자를 고려해야 할 정치인들의 반대는 그분들 입장에서 당연하며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이분들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하고 수렴하겠지만 균형발전과 공정이라는 대의와 당위는 어떤 경우에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역사적으로 볼 때 주요 생산수단인 토지와 군역 등 의무의 배분이 공정할 때 나라는 흥했다"며 "그러나 공정성 수호가 의무인 관리가 힘 있는 이들의 횡포에 편승하면 자작농이 소작농으로, 머슴으로, 종으로 순차 전락하고, 강자들은 군역과 조세 등 책임을 피하면서 국력이 취약해져 결국 나라가 망했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계획' 우려…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 1인 시위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계획' 우려…경기도공공기관노동조합총연맹 1인 시위

노조 제공

그러면서 "주민, 정치인, 노조의 반발에 따른 정치적 타격을 걱정하는 분도 계시고, 저항 때문에 중도 포기할까 걱정하기도 하지만 해야 할 정당한 일을 포기하는 게 정치라면 그런 정치는 계속할 이유가 없다"며 "경기도정을 위임한 도민의 주권 의지에 따라 도민에게 유익하고 정당한 일은 반발과 저항이 있더라도 도민을 믿고 반드시 관철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지난 17일 수원에 있는 경기주택도시공사와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연구원 등 7개 기관을 경기 북동부로 이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수원지역 출신 일부 도의원과 해당 기관 직원들은 일방적인 추진이라며 이전 계획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

이 지사는 앞서 지난 18일 페이스북에서 "이중·삼중의 중첩된 규제를 받아온 경기 동·북부 지역의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남부권이 거꾸로 역차별받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공공기관 이전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