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외무성 "미얀마 민간인 향한 폭력 즉각 중단해야"

송고시간2021-02-21 15:25

beta

일본 외무성은 미얀마에서 시위대를 향한 치안당국의 발포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폭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담화를 21일 발표했다.

외무성은 이날 보도관 명의 담화를 통해 "일본 정부는 미얀마 치안 당국의 시위대에 대한 발포로 복수의 민간인이 사상한 것을 강력히 비난한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시위 활동에 대해 총을 사용한 실력행사가 이뤄지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는 미얀마 치안 당국에 대해 민간인에 대한 폭력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보도관 명의로 미얀마 치안당국 시위대 발포 비난 담화

일본 외무성 본관
일본 외무성 본관

[도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외무성은 미얀마에서 시위대를 향한 치안당국의 발포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폭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담화를 21일 발표했다.

외무성은 이날 보도관 명의 담화를 통해 "일본 정부는 미얀마 치안 당국의 시위대에 대한 발포로 복수의 민간인이 사상한 것을 강력히 비난한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시위 활동에 대해 총을 사용한 실력행사가 이뤄지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는 미얀마 치안 당국에 대해 민간인에 대한 폭력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외무성은 또한 미얀마 군부가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을 포함한 관계자의 석방과 민주적 정치 체제로의 조기 복귀를 미얀마 국군에 거듭 요구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