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한파 강타' 텍사스에 중대재난 선포

송고시간2021-02-21 02:14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겨울 폭풍과 한파로 대규모 정전 등의 큰 피해를 본 텍사스주에 중대 재난 선포를 승인했다고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밝혔다.

이번 승인에 따라 텍사스주의 피해 복구를 위해 연방정부의 예산을 신속히 투입할 수 있게 됐다고 블룸버그통신 등이 전했다.

이재민들을 위한 임시 거처 마련과 주택 수리 비용, 저금리 대출 등의 지원책이 여기에 포함된다.

미 최대 석유·가스 생산지인 텍사스에서는 이상 기후로 정전 사태가 벌어진 탓에 공장들이 멈춰 선 것은 물론 주민의 거의 절반이 여전히 제대로 수도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

주 전역의 발전소가 다시 가동을 시작했으나, 여전히 19만5천 가구 이상이 전력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한파로 미 전역에서 60여 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텍사스주에서만 2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정부 차원의 재난 대응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직접 텍사스주를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당초 다음 주 중반 텍사스주를 방문할 계획이었던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방문이 오히려 주 당국의 피해 복구 작업을 방해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해 신중히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단수로 고통받는 주민들에게 물을 나눠주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공무원
단수로 고통받는 주민들에게 물을 나눠주는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공무원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