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조류 인플루엔자 H5N8형 첫 인간 감염 사례 확인"

송고시간2021-02-20 23:06

beta

러시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조류독감) H5N8형바이러스의 첫 인간 감염 사례를 확인하고, 이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현지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안나 포포바 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감독청 산하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 '벡토르' 전문가들이 러시아 남부의 한 가금류 농장 노동자 7명에게서 AI 바이러스 A형의 아형(亞型)인 H5N8의 유전자 시료를 분리했다"면서 이는 인간이 H5N8에 감염된 첫 사례라고 전했다.

포포바는 이번 사례를 통해 H5N8 바이러스가 가금류에서 사람에게로 옮겨지는 종간 전파는 확인됐지만, 인간 대 인간 전파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조류독감) H5N8형바이러스의 첫 인간 감염 사례를 확인하고, 이를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현지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로스포트레브나드조르) 안나 포포바 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감독청 산하 국립 바이러스·생명공학 연구센터 '벡토르' 전문가들이 러시아 남부의 한 가금류 농장 노동자 7명에게서 AI 바이러스 A형의 아형(亞型)인 H5N8의 유전자 시료를 분리했다"면서 이는 인간이 H5N8에 감염된 첫 사례라고 전했다.

이 농장은 지난해 12월 가금류 사이에 AI가 번졌던 곳으로 알려졌다.

포포바 청장은 인간과 동물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조치가 신속히 취해졌으며 모든 위험은 최소화됐고 추가 상황 전개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7명의 감염자는 모두 건강이 양호한 상태이며, 임상 증세는 가볍게 진행됐다"면서 "하지만 이들 모두에게서 생물학전 변화와 면역 반응 등이 확인됐다"고 전했다.

포포바는 이번 사례를 통해 H5N8 바이러스가 가금류에서 사람에게로 옮겨지는 종간 전파는 확인됐지만, 인간 대 인간 전파 사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이 변이 바이러스가 얼마나 빨리 인간 대 인간 전파 차단 장벽을 넘어설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포포바 청장은 이어 러시아에서 확인된 H5N8 바이러스 첫 인간 감염 사례에 대해 며칠 전 WHO에 보고했다고 소개했다.

AI는 철새, 닭, 오리 등 조류 사이에 감염되는 바이러스지만, 인간에게도 감염을 일으킬 수 있는 인수 공통 바이러스다.

지난 2013년 중국에서 H7N9형 AI가 인간에 전염된 바 있고, H5N1형도 인간에 감염된 바 있다.

러시아 양계 농장
러시아 양계 농장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자료사진]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