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투자 개미, 작년 배당 1조 돌파…전년의 3배

송고시간2021-02-21 07:21

배당 확대에 지분율 상승 겹쳐…외국인 배당은 10조 육박

삼성전자 '깜짝 실적' (CG)
삼성전자 '깜짝 실적'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이지헌 기자 = 작년 삼성전자[005930]에 투자한 개인투자자가 받는 배당금이 총 1조원을 돌파, 전년의 3배 이상으로 불어난 것으로 추산됐다.

삼성전자가 특별배당 시행으로 결산배당을 크게 늘린데다가 개미들이 삼성전자 주식을 집중 매수해 지분율이 급상승하면서 더 큰 과실을 나눠받게 됐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삼성전자(이하 보통주 기준) 개인 소액주주가 받은 1~3분기 배당과 받을 4분기 결산배당 합계는 약 1조1천460억원으로 2019년(약 3천770억원)보다 약 204% 증가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SEIBro)에 공시된 각 연말 기준 삼성전자 개인 소액주주 지분율과 한국거래소 집계 분기별 개인 순매수 추이를 바탕으로 추산된 수치다.

작년 말 삼성전자 개미 지분율은 2019년 말 3.62%에서 작년 말 6.49%로 2.86%포인트 상승했다.

작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불어닥친 '동학개미' 열풍 속에 새로 증시에 뛰어든 주식초보 등 개인 투자자가 삼성전자에 쏠린 결과다.

거래소에 따르면 작년 한 해 개인은 삼성전자 주식 9조5천952억원 어치를 쓸어 담으며 다른 종목들을 압도하는 '삼성전자 사랑'을 보였다.

이에 따라 작년 말 삼성전자 보유 개미 숫자는 214만5천317명으로 전년 말(56만1천449명)의 약 3.8배로 부풀었고 전체 주주 숫자도 2019년 말 56만8천313명에서 작년 말 215만3천969명으로 급증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분기별 주당 354원의 정규배당에 더해 작년 4분기 결산배당에서 주당 1천578원의 파격적인 특별배당을 내놓으면서 개미들이 받는 배당도 크게 늘어났다.

만약 작년 개인 소액주주 지분율이 2019년과 동일하다고 가정할 경우 이들이 받는 배당은 총 7천180억원 수준으로 추산된다.

따라서 개미들은 작년 삼성전자 지분율을 높인 결과 배당을 약 4천280억원, 60% 늘린 효과를 얻게 됐다.

한편 외국인이 받는 작년 삼성전자 배당은 총 9조9천424억원으로 전년(4조8천236억원)보다 106% 늘었다.

외국인은 작년 삼성전자 주식을 4조3천270억원 팔아치운 결과 거래소에 따르면 작년 말 지분율이 55.82%로 전년 말(56.89%)보다 1.07% 하락했다.

이 밖에 20대 미만의 미성년 주주(작년 말 지분율 5.34%)가 4분기 결산배당에서 받는 몫은 114억원으로 전년(지분율 3.21%, 6억원)의 약 18배로 불어났다.

또 보유 수량 100주 미만 '초소액주주'의 4분기 결산배당 몫도 832억원으로 2019년(43억원)의 약 20배로 급증했다.

◇ 삼성전자 보통주 개인 소액주주 및 외국인 지분율 및 연간 배당금 추정치(단위 억원)

2019년 2020년
연말 지분율 연간 배당금 연말 지분율 연간 배당금
개인 3.62% 3,765 6.49% 11,462
외국인 56.89% 48,236 55.82% 99,424

(자료=예탁원·거래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jh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