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김정은 직함 'President'로 번역 요청"<주북 러 대사관>

송고시간2021-02-20 02:35

beta

북한이 국가수반인 김정은의 직함('국무위원장') 외국어 표기를 영문 '프레지던트'(President)에 준해서 해줄 것을 자국 주재 외국 대사관들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북 러시아 대사관은 19일(현지시간) 자체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최근 북한 외무성 의전국이 보낸 공한을 받았다"면서 "공한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에 대한 외국어 번역 용례를 알려왔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앞서 지난 1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의 생일('광명성절')을 맞아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영문으로 보도하면서 그의 직함을 'president of the State Affairs'라고 번역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북한이 국가수반인 김정은의 직함('국무위원장') 외국어 표기를 영문 '프레지던트'(President)에 준해서 해줄 것을 자국 주재 외국 대사관들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북 러시아 대사관은 19일(현지시간) 자체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최근 북한 외무성 의전국이 보낸 공한을 받았다"면서 "공한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에 대한 외국어 번역 용례를 알려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직책을 영어론 'President of the State Affairs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로 옮기고, 다른 언어에서도 이해 준하는 용어를 사용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전했다.

다만 중국어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의 한자식 표기를, 러시아어론 이 직책을 의미 그대로 번역한 용어(Председатель государственных дел Корейской Народно-Демократической Республики)를 사용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소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앞서 지난 17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아버지 김정일의 생일('광명성절')을 맞아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영문으로 보도하면서 그의 직함을 'president of the State Affairs'라고 번역했다.

통신은 지난달 22일까지는 김정은의 영문 표기를 'chairman of the State Affairs Commission'이라고 쓰다가, 이달 11일부터 이같이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국가정보원도 지난 16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영문 표기가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프레지던트'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할아버지 김일성 주석도 생전에 영문 호칭으로 프레지던트를 사용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 기념 공연을 관람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7일 보도했다. 리설주 여사는 지난해 1월 25일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 이후 약 1년 1개월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1.2.17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6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 기념 공연을 관람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7일 보도했다. 리설주 여사는 지난해 1월 25일 설 명절 기념공연 관람 이후 약 1년 1개월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2021.2.17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