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역대 가장 좋은 성과"…신현수 파동 속 당청 한목소리

송고시간2021-02-19 12:24

beta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도시락 오찬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당정청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때가 없었다.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얻어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 등을 놓고 불거진 당정청 엇박자 우려를 불식하는 동시에 민생·경제 성과를 거둔 '유능한 정부'로서의 면모를 최대한 부각하려는 의중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대통령, 도시락 간담회서 이낙연 띄우기…'일하는 정부' 부각

靑, 신현수 설득 총력…"복귀 쉽지 않아" 우려도 번져

문재인 대통령(CG)
문재인 대통령(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도시락 오찬 간담회'를 했다.

문 대통령이 민주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지난해 9월 9일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오는 4월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만큼 방역과 민생·경제를 챙기는 모습을 보이겠다는 의지로 해석되지만,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과 시점이 맞물리기도 했다.

◇ '일하는 정부'에 메시지 집중…문대통령, 이낙연 극찬

문 대통령과 이 대표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방역·민생·경제 이슈에 메시지를 집중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접종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하면서 한국판 뉴딜과 4차 재난지원금 등을 위한 당정 간 협조를 당부했고, 이 대표 역시 "정부와 함께 방역, 민생안정, 경제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당정청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때가 없었다. 역대 가장 좋은 성과를 얻어낸 당정청이라고 자부해도 좋을 것"이라고 자평했다.

최근 4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 등을 놓고 불거진 당정청 엇박자 우려를 불식하는 동시에 민생·경제 성과를 거둔 '유능한 정부'로서의 면모를 최대한 부각하려는 의중을 담은 것으로 보인다.

또 문 대통령이 "코로나 탓에 간담회를 미뤄왔는데 이낙연 대표가 사퇴를 앞둬 더 늦추지 못했다. 이 대표가 중심이 돼 당을 아주 잘 이끌어줘 감사하다"고 말하는 등 '이낙연 띄우기'를 한 대목도 눈길을 끌었다.

일각에서는 최근 전직 대통령 사면 논란이나 4차 재난지원금 선별·보편지급 논란 등을 거치면서 이 대표가 상처를 입었다는 점을 감안, 공개적으로 이 대표를 칭찬해 사기를 북돋은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 대표는 이에 "민주당이 국민 신임을 계속 받고 역사를 전진시키도록 국민 앞에 더 낮고 더 가깝게 다가가며 최선을 다하겠다"며 "정부와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요구할 것은 요구하겠다"고 화답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7nT2RtKLTI

◇ 신현수 파동 언급 없어…갑갑한 속내도 감지

한편 이날 모두발언에서는 최근 정치권 최대 이슈로 떠오른 신현수 수석의 거취 문제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

여권으로서는 신 수석 문제에 지나친 관심이 쏠려 다시 '청와대-검찰 갈등' 구도가 다시 불거지는 일은 피해야 하는 상황에서 공개 언급을 꺼리는 것은 충분히 예상된 일로 볼 수 있다.

다만 청와대 안팎에서는 신 수석 사태가 장기화할수록 '일하는 정부'의 모습을 어필하기 어려워지는 것은 물론 전반적인 국정운영 동력도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감지됐다.

청와대는 신 수석이 18일부터 나흘간 휴가를 쓰며 숙고하겠다고 한 만큼 최대한 이 기간에 설득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물밑에서는 신 수석의 복귀가 쉽지는 않아졌다는 회의론에 조금씩 무게가 실리는 모양새다. 신 수석이 18일부터 휴가에 돌입한 것을 두고 '결별 수순'으로 봐야 한다는 얘기도 공공연하게 흘러나온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