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당, 이해찬 '장애인 비하' 인권위 권고 이행계획 회신

송고시간2021-02-19 10:40

beta

더불어민주당이 국가인권위원회의 시정 권고를 받은 이해찬 전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과 관련해 권고 이행계획을 통지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인권위에 따르면 민주당은 전날 이 전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관한 인권위의 권고 이행계획을 담은 통지문을 인권위에 송달했다.

인권위법 25조에 따르면 권고받은 관계기관 장은 권고를 받은 날부터 90일 이내 인권위에 이행계획을 통지해야 하고, 권고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엔 그 이유도 통지해야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권위 "수용 여부 판단은 추후 결정"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국가인권위원회의 시정 권고를 받은 이해찬 전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과 관련해 권고 이행계획을 통지한 것으로 19일 전해졌다.

인권위에 따르면 민주당은 전날 이 전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에 관한 인권위의 권고 이행계획을 담은 통지문을 인권위에 송달했다. 인권위법 25조에 따르면 권고받은 관계기관 장은 권고를 받은 날부터 90일 이내 인권위에 이행계획을 통지해야 하고, 권고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엔 그 이유도 통지해야 한다.

인권위는 지난해 11월 13일 민주당에 결정문을 보냈다. 따라서 민주당의 회신은 국가인권위원회법에서 정한 권고 이행계획 통지 기한인 90일을 넘긴 것이 된다.

인권위 관계자는 "자세한 이행계획 내용을 확인해줄 수 없다"며 "수용 여부 판단은 회신 시기와 내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사건을 의결한 전원위원회에서 안건으로 올려 결정한다"고 밝혔다.

인권위는 민주당에 이 전 대표 등 당직자들에게 장애인 인권교육 시행과 재발방지책 마련을 권고하는 내용을 지난해 8월 의결했다. 이는 사회적 소수자 집단 비하표현 관련 진정을 조사 대상으로 포용한 첫 사례였다.

이 전 대표는 지난해 1월 교통사고로 장애인이 된 '영입 인재 1호' 최혜영 강동대 교수에 관해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언급하면서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고 발언해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이 일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이 대표의 발언이 장애인에 대한 차별 행위라고 주장하며 인권위에 차별 시정을 요구하는 진정을 제기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