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양, 고흥만 수상태양광발전소로 올해 첫 수주

송고시간2021-02-19 08:46

beta

한양은 남동발전과 63MW(메가와트)급 고흥만 수상태양광발전소의 설계·조달·시공(EPC) 계약을 체결하며 올해 첫 수주를 따냈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전남 고흥군 두원면 일대 약 67만9천㎡ 부지에 1단계 43MW, 2단계 20MW 등 총 63MW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다.

한양은 신재생 에너지와 LNG(액화천연가스)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며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체질을 전환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고흥만 수상태양광발전소 조감도
고흥만 수상태양광발전소 조감도

[한양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한양은 남동발전과 63MW(메가와트)급 고흥만 수상태양광발전소의 설계·조달·시공(EPC) 계약을 체결하며 올해 첫 수주를 따냈다고 19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전남 고흥군 두원면 일대 약 67만9천㎡ 부지에 1단계 43MW, 2단계 20MW 등 총 63MW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이다.

계약 금액은 총 1천116억원으로, 이 가운데 실질적인 EPC를 담당하는 한양의 지분은 40%다.

사업은 내년 3월 착공해 2022년 8월까지 준공 계획이다.

한양은 신재생 에너지와 LNG(액화천연가스)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며 에너지 전문기업으로 체질을 전환하고 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