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대통령, 유럽에 "핵합의 유지하려면 제재 해제해야"

송고시간2021-02-18 22:39

beta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유럽 국가들에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유지를 바란다면 이를 입증해 보이라"고 촉구했다.

18일(현지시간) 이란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통화에서 "유럽이 JCPOA에 따른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란이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체결한 JCPOA는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존 합의에 새로운 조항 추가는 불가능"

미국에 제재철회 요구하는 로하니 이란 대통령
미국에 제재철회 요구하는 로하니 이란 대통령

(테헤란 AFP=연합뉴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지난 달 27일(현지시간) 테헤란에서 열린 내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란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금지]
sungok@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유럽 국가들에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유지를 바란다면 이를 입증해 보이라"고 촉구했다.

18일(현지시간) 이란 정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로하니 대통령은 전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통화에서 "유럽이 JCPOA에 따른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JCPOA를 유지하는 유일한 방법은 미국의 비인도적인 제재를 해제하는 것뿐"이라며 "JCPOA에 새로운 조항을 추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는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기존보다 더 강한 합의가 필요하다"고 밝힌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 16일 미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핵합의를 탈퇴한 2018년 이후 이란은 핵 프로그램을 확대했기 때문에 단순히 핵합의를 복원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1979년 이슬람 혁명으로 미국과 적대관계가 된 이란은 2015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 미국과 JCPOA를 타결함으로써 대미 관계를 크게 개선했다.

이란이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체결한 JCPOA는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JCPOA를 오바마의 '외교적 실패'라고 비난했으며, 2018년 일방적으로 이를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그러자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핵합의 복귀를 공약한 조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미국과 이란은 JCPOA 복원을 위한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점쳐졌으나, 양측은 상대방이 먼저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며 기 싸움을 벌이는 양상이다.

사이드 하티브자데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지난 15일 "핵합의 당사국들이 21일까지 핵 합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지 않으면 JCPOA 추가의정서에 따른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IAEA도 16일 "이란이 23일부로 핵합의에 의한 사찰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에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이란에 해당 조치를 철회하라고 촉구했으며, 미국과 영국·프랑스·독일 외무장관은 이날 JCPOA 복원을 위한 화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