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 코로나 영업제한업종 행복페이 수수료 전액 환급

송고시간2021-02-18 17:29

beta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대구행복페이(지역상품권) 카드수수료 환급 등 지원을 강화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식당, 카페,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에 대해 올해는 연 매출 제한 없이 행복페이 카드수수료를 전액 지원한다.

이 업종들은 지난해 대구행복페이 총 사용실적 3천108억원 중 38.8%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구행복페이 카드
대구행복페이 카드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대구행복페이(지역상품권) 카드수수료 환급 등 지원을 강화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식당, 카페, 실내체육시설, 학원 등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에 대해 올해는 연 매출 제한 없이 행복페이 카드수수료를 전액 지원한다.

이 업종들은 지난해 대구행복페이 총 사용실적 3천108억원 중 38.8%를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원 가맹점 수는 총 6만여개, 지원금액은 총 35억원 수준이다.

연 매출 10억원 이하 영세가맹점 등은 업종 구분 및 피해 여부와 관계없이 동일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시는 또 시민을 대상으로 착한 선결제 참여 인증 이벤트를 한다.

시민이 자주 찾는 음식점, 동네 가게, 카페 등에서 선결제하고 재방문을 약속해 자영업자 어려움을 더는 소비자 운동이다.

소상공인들은 행복페이 전용 앱(IM샵)에 샵을 개설해 가맹점을 홍보할 수 있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