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잉 투자한 초음속 항공기 업체 아에리온 스팩 상장 논의

송고시간2021-02-18 15:29

beta

미국의 초음속 항공기 제조회사인 아에리온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으로 상장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8일 보도했다.

따르면 아에리온은 여행 관련 기업인수 전문 스팩인 알티튜드 어퀴지션과 협의 중이며 양사간 합병 후 회사 가치는 30억달러(약 3조3천150억원)로 평가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은 2019년 아에리온과 협력관계를 맺고 이 회사에 상당한 투자를 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의 초음속 항공기 제조회사인 아에리온이 기업인수목적회사(SPAC·스팩)와 합병으로 상장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아에리온은 여행 관련 기업인수 전문 스팩인 알티튜드 어퀴지션과 협의 중이며 양사간 합병 후 회사 가치는 30억달러(약 3조3천150억원)로 평가될 것이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합병 계약은 이달 중 발표될 수 있지만 무산 가능성도 있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앞서 미국 항공기 제조사 보잉은 2019년 아에리온과 협력관계를 맺고 이 회사에 상당한 투자를 하기로 했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아에리온은 지난해 첫 초음속 비즈니스 제트기 모델인 AS2의 설계를 끝마칠 예정이었다. AS2 모델은 2023년에 제조되기 시작해 2027년부터 운항에 들어갈 계획이다.

초음속기(기사의 내용과 상관 없음)
초음속기(기사의 내용과 상관 없음)

[boom technology 홈페이지 캡처]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