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피치 "반도체 부족, 도요타·혼다 재무에 큰 영향 못 줘"

송고시간2021-02-18 15:17

beta

세계적인 반도체 칩 부족 사태가 일본 도요타자동차와 혼다자동차의 재무 상태에 중대한 영향을 주진 않을 것 같다고 신용평가기관인 피치가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도요타와 혼다는 반도체 칩 부족 사태가 올 하반기까지 이어진다 해도 이로 인한 비용 부담을 극복할 수 있는 충분한 재무 탄력성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시장정보 업체 IHS마킷은 16일 낸 자료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줄어들면서 전 세계 자동차 생산이 거의 100만대 지체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세계적인 반도체 칩 부족 사태가 일본 도요타자동차와 혼다자동차의 재무 상태에 중대한 영향을 주진 않을 것 같다고 신용평가기관인 피치가 1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피치는 이날 성명을 통해 도요타와 혼다는 반도체 칩 부족 사태가 올 하반기까지 이어진다 해도 이로 인한 비용 부담을 극복할 수 있는 충분한 재무 탄력성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피치는 업계의 증산 노력으로 올 하반기에는 반도체 칩 부족 현상이 완화 또는 해결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자동차 업계의 반도체 칩 부족 사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동남아시아의 봉쇄 조치와 미국 제재를 받는 중국 화웨이의 대량구매 등 요인이 겹치면서 나타났다.

시장정보 업체 IHS마킷은 16일 낸 자료에서 코로나19 여파로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줄어들면서 전 세계 자동차 생산이 거의 100만대 지체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지난 8일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자동차 매출 감소액이 61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k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