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쪽방촌 주민들 "공공주택 개발에 거주민 의견 반영해야"

송고시간2021-02-18 13:19

beta

정부가 공공주택 개발 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서울역 인근 동자동 쪽방촌 주민들이 18일 "개발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라"고 요구했다.

동자동 주민들의 자치모임 '동자동사랑방'과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공공주택 사업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쪽방촌 주민들은 "(토지·건물) 소유자들의 절대다수는 이곳에 살지 않는 외지인들"이라며 "공공주택 사업은 개발 이윤보다 주거권을 우선하고 소유자 중심에서 거주민 중심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쪽방촌 주민들의 외침
쪽방촌 주민들의 외침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동자동 새꿈어린이공원 앞에서 열린 '쪽방 주민이 주인되는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촉구 및 쪽방 주민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에서 쪽방촌 주민들이 '개발 계획 수립에 쪽방 주민의 의견을 반영할 것' 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1.2.18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정부가 공공주택 개발 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서울역 인근 동자동 쪽방촌 주민들이 18일 "개발 과정에서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라"고 요구했다.

동자동 주민들의 자치모임 '동자동사랑방'과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공공주택 사업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서울 용산구 동자동 쪽방촌 일대 4만7천㎡를 공공주택지구 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하고 이를 통해 공공주택 1천450호·민간분양 960호 등 총 2천410호의 주택을 짓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토지·건물 소유주들은 "사유재산권을 박탈하고 토지·건물주를 개발행위 결정에서 완전히 배제한 것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쪽방촌 주민들은 "(토지·건물) 소유자들의 절대다수는 이곳에 살지 않는 외지인들"이라며 "공공주택 사업은 개발 이윤보다 주거권을 우선하고 소유자 중심에서 거주민 중심으로 전환하는 중요한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의견서를 주민 342명의 서명을 받아 용산구청에 제출했다.

nor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