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2분기 연속 분배 악화 엄중 인식…고용 안정 총력"

송고시간2021-02-18 12:00

beta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취약계층의 고용·소득 어려움이 지속되는 가운데 두 분기 연속 분배가 악화한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고용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어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를 토대로 소득분배 상황을 점검했다.

정부는 위기 이후 양극화가 굳어지지 않도록 분배 악화 해소와 고용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취약계층의 고용·소득 어려움이 지속되는 가운데 두 분기 연속 분배가 악화한 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고용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열어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를 토대로 소득분배 상황을 점검했다.

참석자들은 지난해 4분기에는 1분위의 소득증가율(1.7%)을 5분위 소득증가율(2.7%)이 상회하면서 5분위 배율은 4.72배로 전년 대비 0.08배포인트 증가했으나 3분기에 비해 증가폭은 감소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3분기와 비교해 1분위 소득 증가 전환을 포함해 모든 분위 소득이 증가하고, 분배 악화가 완화된 것은 다행스럽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 등 피해 영향으로 사업소득이 전년동기대비 5만4천원 줄었으나 정부로부터 받은 공적이전소득은 7만7천원 증가한 것에 대해선 "4차 추경 등 정부의 적극적 지원으로 피해 계층의 어려움을 보완하면서 분배 악화를 완화했다"고 진단했다.

이에 정부는 위기 이후 양극화가 굳어지지 않도록 분배 악화 해소와 고용 안정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