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 X이 반말을 해?"…둔기로 내려쳐 동료 살해한 60대 중형

송고시간2021-02-18 11:00

beta

나이 어린 동료가 반말하자 격분, 둔기로 머리를 가격해 살해한 6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는 A(62)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0년으로 형을 늘렸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함께 근무하던 피해자와 업무 분담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며 "항소심 도중 피해자가 사망했고 유족들로부터 아직 용서를 받지 못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항소심 재판 중 의식불명 피해자 사망…징역 5년→10년 늘어

남성 재판 선고(PG)
남성 재판 선고(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나이 어린 동료가 반말하자 격분, 둔기로 머리를 가격해 살해한 60대가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는 A(62)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징역 10년으로 형을 늘렸다고 18일 밝혔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살인 미수 혐의를 적용했으나 항소심 재판 중 의식불명이던 피해자가 사망하면서 살인죄로 공소장이 변경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함께 근무하던 피해자와 업무 분담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우발적으로 범행했다"며 "항소심 도중 피해자가 사망했고 유족들로부터 아직 용서를 받지 못해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2월 15일 오전 9시 30분께 진안군 한 농장에서 직장 동료 B(57)씨의 머리를 쇠 파이프로 때려 숨지게 한 혐의다.

그는 B씨가 의식을 잃고 바닥에 쓰러진 후에도 폭행을 이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