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외서 중국산 농산물이 '한국산' 둔갑…정부, 구별법 홍보 강화

송고시간2021-02-18 11:00

beta

해외시장에서 중국산인데도 한국산이라고 표시하거나 제품명을 한글로 표기해 중국산을 한국산으로 오인하게 만드는 일이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동남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중국산 배 포장상자 겉면에 '한국배'라고 표시하고 배에 두른 띠지도 우리나라 제품을 그대로 모방하거나 중국산 단감에 엉성한 한글을 표기해 판매하는 경우가 있었다고 18일 밝혔다.

오인을 유발하는 표기로 인해 우리나라 수출 농가가 피해를 보고 한국산 농산물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는 한국산 농식품 구별방법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배 공동브랜드
배 공동브랜드

[농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해외시장에서 중국산인데도 한국산이라고 표시하거나 제품명을 한글로 표기해 중국산을 한국산으로 오인하게 만드는 일이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동남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중국산 배 포장상자 겉면에 '한국배'라고 표시하고 배에 두른 띠지도 우리나라 제품을 그대로 모방하거나 중국산 단감에 엉성한 한글을 표기해 판매하는 경우가 있었다고 18일 밝혔다.

이처럼 오인을 유발하는 표기로 인해 우리나라 수출 농가가 피해를 보고 한국산 농산물의 이미지가 훼손되는 것을 막기 위해 정부는 한국산 농식품 구별방법에 대한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태국, 베트남 등 한국산 식품의 인기가 높은 주요 시장을 대상으로 현지 유력 TV, 식품 전문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오인 표기 사례와 공동브랜드를 활용한 한국산 구별 방법을 알린다.

대형마트와 오프라인 매장에는 진열대에 태극기와 공동브랜드를 부착하고 QR코드 배너를 비치해 소비자의 인지도를 높인다.

해외시장에서 브랜드 보호를 위해 추진 중인 공동브랜드 상표권 출원은 수출통합조직별로 올해도 계속 확대하고, 조리법 중심의 기존 QR코드에는 한국산 확인 기능을 추가해 소비자가 쉽게 원산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소비자가 다양한 상품군 속에서도 한국산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한국산 농식품에는 통일감 있는 스티커나 띠지를 부착한다. 또 QR코드가 포함돼 위조가 어려운 식별마크를 제작해 붙일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고품질 농산물 수출을 확대해 수출농가의 소득을 늘리는 데 기여하고 해외시장에서 우리나라 농산물이 프리미엄 상품으로 인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