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한파發 전력 논쟁…재생에너지 전환vs화석연료가 안정적

송고시간2021-02-18 10:30

beta

미국 남부에서 기록적인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하자 전력망 재설계에 관한 논쟁이 일고 있다.

극단적 기상현상은 기후변화의 징후인 만큼 화석연료 대신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력생산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기후변화는 이번 한파와 같은 극단적 기상의 원인이기도 한 만큼, 발전 부문의 에너지원을 화석연료에서 재생에너지로 신속히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최악 한파는 기후변화 징후…발전부문 에너지원 바꿔야"

"재생에너지는 날씨변화에 취약" 반발도…배터리 등 신기술도 주목

미국의 석탄 화력 발전소
미국의 석탄 화력 발전소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 남부에서 기록적인 한파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하자 전력망 재설계에 관한 논쟁이 일고 있다.

극단적 기상현상은 기후변화의 징후인 만큼 화석연료 대신 재생에너지를 이용한 전력생산으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하지만 날씨에 영향을 많이 받는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가 기저부하를 담당하게 되면 극단적 기상 상황에서 외려 에너지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도 있다는 주장도 만만찮다.

17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은 이번 정전사태를 두고 "전력공급이 거의 전적으로 재생에너지로 이뤄지는 미래를 준비하는 조 바이든 행정부에 경고신호가 됐다"고 진단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2주 차에 2035년까지 발전 부문에서 온실가스 배출을 완전히 없앤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기후변화는 이번 한파와 같은 극단적 기상의 원인이기도 한 만큼, 발전 부문의 에너지원을 화석연료에서 재생에너지로 신속히 전환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기후 변화에 따른 북극 온난화로 제트기류가 약해졌고, 이에 따라 평소 제트기류 때문에 북극에 갇혀 있는 차갑고 건조한 공기 덩어리(극소용돌이)가 남하해 이번 한파를 초래했다고 일부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문제는 재생에너지 비율이 높아질수록 현재 기술로는 전력공급의 안전성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NBC방송은 "풍력과 태양에너지 등은 '간헐적' 에너지원으로, 날씨 변화에 영향을 많이 받고 하루 내내 전력을 생산하지 못한다"라고 설명했다.

최악 한파로 550만 가구 정전 사태 빚어진 미국
최악 한파로 550만 가구 정전 사태 빚어진 미국

(오데사 AP=연합뉴스) 최악의 한파가 덮친 미국 텍사스주 오데사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눈 덮인 발전소 옆 도로를 차량이 지나고 있다. 맹추위는 발전 시설까지 멈춰 세우면서 미국 내 18개 주 550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기는 대규모 정전 사태를 초래했다고 CNN 방송 등 미언론이 보도했다. 이중 텍사스주가 430만 가구로 정전 피해가 가장 컸다. [오데사 아메리칸 제공] sungok@yna.co.kr

반면 화석연료는 전력을 신속하게 생산해낼 수 있어, 수요 변화에 따라 발전량을 수시로 조절하는 '운전예비력'을 확보하기에 더 적합하다.

이를 고려하면 화석연료가 도리어 극단적 기상 상황에서 믿을만하다는 게 일각의 주장이다.

유력 보수지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5일 자 사설에서 "좌파의 기후변화 드라이브가 지닌 모순점은 화석연료를 덜 쓸수록 화석연료가 더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재생에너지로 생산한 전력을 따로 저장해뒀다가 비상시에 끌어다 쓰는 시설을 구축하는 게 한 해법이 될 수 있다고 NBC는 전했다.

특히 최근에는 대규모 전력망을 가동할 만큼의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배터리 제조 기술이 발전하고 비용도 낮아지는 추세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따르면 2015∼2018년 발전소 규모 배터리 저장의 비용은 70%가량 감소했다.

이런 배터리를 활용해도 전력 수요의 극히 일부만 충족할 수 있고, 공급망도 거의 전적으로 외국에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는 수소 배터리, 흐름전지 등 신기술의 발전으로 해결할 여지가 있다고 NBC는 설명했다.

최악 한파에 담요로 온몸 꽁꽁 싸맨 미 휴스턴 시민
최악 한파에 담요로 온몸 꽁꽁 싸맨 미 휴스턴 시민

(휴스턴 AP=연합뉴스) 최악의 한파가 덮친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조지 R. 브라운 컨벤션 센터'에 마련된 한파대피소 밖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한 시민이 담요로 온몸을 꽁꽁 싸맨 채 앉아 있다. 겨울 폭풍이 몰고 온 북극발 맹추위는 눈 구경하기 힘든 텍사스 등 미 남부지방까지 덮쳐 대규모 정전 사태를 유발하면서 인명·재산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 [휴스턴 크로니클 제공] sungok@yna.co.kr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