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글, 루퍼트 머독 소유 언론사들에 뉴스 사용료 낸다

송고시간2021-02-18 07:32

beta

세계 최대의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미디어 황제'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뉴스코퍼레이션(이하 뉴스코프) 소속 언론사들에 뉴스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했다.

구글과 뉴스코프는 17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3년짜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뉴스코프는 성명에서 이번 계약을 "역사적"이라고 평가한 뒤 "구글에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콘텐츠를 공급하며, 구글은 그 대가로 상당한 금액을 지불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뉴스코프와 광고수익 공유 등 3년 계약…호주 정부 압박도 영향

구글, 뉴스코프에 뉴스사용료 지불
구글, 뉴스코프에 뉴스사용료 지불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계 최대의 검색엔진 업체 구글이 '미디어 황제' 루퍼트 머독이 소유한 뉴스코퍼레이션(이하 뉴스코프) 소속 언론사들에 뉴스 사용료를 지불하기로 했다.

구글과 뉴스코프는 17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3년짜리 계약을 체결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뉴스코프는 성명에서 이번 계약을 "역사적"이라고 평가한 뒤 "구글에 신뢰할 수 있는 뉴스 콘텐츠를 공급하며, 구글은 그 대가로 상당한 금액을 지불하게 된다"고 발표했다.

계약에 따라 양사는 광고 수익을 공유하고 뉴스 구독 플랫폼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구글 계열 유튜브는 뉴스코프와 함께 음성·동영상 뉴스 콘텐츠도 만들 예정이다.

구글 뉴스 서비스에 콘텐츠를 제공하는 뉴스코프 소속 언론은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 배런스, 마켓워치, 뉴욕 포스트 ▲영국의 더선, 더타임스, 더선데이타임스 ▲호주의 뉴스닷컴, 스카이뉴스 등이다.

머독 뉴스코프 회장은 구글과 10년 이상 뉴스 콘텐츠 유료화를 두고 분쟁을 벌였고, 이번 계약을 통해 구글로부터 콘텐츠 사용료를 받아내는 데 성공했다.

다만, 구글이 뉴스 사용료로 얼마를 지불할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루퍼트 머독 뉴스코프 회장
루퍼트 머독 뉴스코프 회장

[로이터=연합뉴스]

로버트 톰슨 뉴스코프 최고경영자(CEO)는 "프리미엄 언론이 유료화돼야 한다는 점을 확고히 했기 때문에 이번 계약은 전 세계 언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수년간 (구글을 상대로) 풍차를 향해 달려드는 돈키호테와도 같은 요구를 해왔다는 비난을 받았다"며 "하지만, 이번 계약은 언론의 수준을 더욱 높이게 될 것"이라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돈 해리슨 구글 글로벌파트너십 사장은 "구글은 몇 년 동안 언론을 돕기 위해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며 "곧 더 많은 파트너십을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뉴스코프 회장인 머독과 그의 아들 라클란 머독 폭스코퍼레이션 CEO, 톰슨 뉴스코프 CEO가 뉴스 콘텐츠에 대한 유료 보상이라는 성과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번 계약은 호주의 뉴스 유료화 정책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호주 정부는 뉴스 사용료 지급을 강제화하는 법안을 추진하며 구글 등 거대 테크 기업을 압박해왔고, 구글은 법제화를 앞두고 호주 최대의 미디어 그룹인 뉴스코프와 뉴스 사용료 계약을 맺게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구글은 지난 15일에는 호주의 대형 미디어 기업인 '세븐 웨스트 미디어'와도 뉴스 사용료 계약을 체결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