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텍사스 정전사태에 미 보수논객들, 근거없이 "풍력발전 탓"

송고시간2021-02-17 20:24

beta

미국을 덮친 거센 한파로 텍사스주(州)에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일부 보수 인사들이 정전 책임을 근거 없이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돌렸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텍사스주의 농업담당 커미셔너인 시드 밀러는 전날 페이스북에 "텍사스에서 추가로 풍력 발전 터빈을 세워서는 안 된다"고 올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텍사스주 전력의 풍력 비중 25%인데 재생에너지에 책임 전가

텍사스주의 정전 사태 속에서 촛불을 켜고 이불을 뒤집어쓴 한 가족 [AP=연합뉴스]
텍사스주의 정전 사태 속에서 촛불을 켜고 이불을 뒤집어쓴 한 가족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미국을 덮친 거센 한파로 텍사스주(州)에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일부 보수 인사들이 정전 책임을 근거 없이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으로 돌렸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텍사스주의 농업담당 커미셔너인 시드 밀러는 전날 페이스북에 "텍사스에서 추가로 풍력 발전 터빈을 세워서는 안 된다"고 올렸다.

폭스뉴스의 간판 앵커인 터커 칼슨도 재생에너지에 정전 책임을 전가하면서 풍력발전에 대해 "전적으로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월스트리저널(WSJ)도 사설에서 "풍력과 태양 에너지가 하루에 24시간, 일주일에 7일간 전력을 제공할 수 없는 데도 이들 에너지에 대한 믿음이 커졌기 때문에 전력망을 신뢰할 수 없게 됐다"고 말했다.

콜로라도의 공화당 하원의원인 로렌 보버트도 지난 15일 트위터를 통해 정전 사태의 원인을 '그린 뉴딜'로 지목했다.

소셜미디어를 통해서도 헬리콥터가 얼어붙은 풍력 터빈에 제빙 작업을 하는 사진이 돌아다녔는데, 화학 약품이 뿌려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이 아닌 스웨덴에서 수년 전에 촬영된 사진으로 이번 사태와 무관했지만, 재생에너지를 공격하는 소재로 쓰이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텍사스주 전력망을 운영하는 전기신뢰성위원회(ERCOT)는 기자회견에서 정전사태의 원인이 주로 천연가스, 석탄, 원자력 발전소의 고장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한파 속에서 풍력 발전 터빈의 일부가 결빙되기도 했지만 천연가스와 석탄, 원자력 발전의 고장이 재생에너지 고장보다 정전사태에 두 배로 영향을 줬다.

ERCOT 관계자는 블룸버그 통신에 천연가스, 석탄, 원자력 발전소에서 장비 결빙이 정전 사태의 주요 원인이었다고 말했다.

ERCOT는 기자회견에서 텍사스주에서 생산된 전력 4만5천MW(메가와트) 가운데 3만MW가 천연가스, 석탄, 원자력 발전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머지 발전량은 재생에너지다.

텍사스주에서 최근 재생에너지 비중이 높아지고 있지만, 재생에너지 발전의 주축인 풍력 발전이 전체 전력 생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아직 25%에 불과하다.

휴스턴대학 에너지 전문가인 에드 하이어스는 정전사태의 원인이 주정부의 전력망 규제 완화 속에서 투자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텍사스주의 전력망은 독자적인데 반해 다른 주들은 주변 지역들과 전력망을 연결해놓아 비상상황 발생시 다른 주로부터 전력을 끌어올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정전 사태에 대한 조사를 명령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