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최고지도자, 미국 핵합의 복귀 촉구…"행동 보일 때"

송고시간2021-02-17 18:37

beta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미국의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귀를 촉구하며 "말이 아닌 행동을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란 국영 IRNA통신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1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합의 복귀에 대한 미사여구는 이제 충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메네이는 "우리는 좋은 말과 약속을 들었지만, 지켜지지 않았고 오히려 반대되는 행동을 보았다"며 "말과 약속에는 아무런 이득도 없고 지금은 행동이 있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미국의 핵합의 복귀 촉구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미국의 핵합의 복귀 촉구하는 이란 최고지도자

(테헤란 EPA=연합뉴스) 이란 최고지도자 알리 하메네이가 17일(현지시간) 수도 테헤란에서 화상을 통해 연설하고 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귀를 촉구하며 "말이 아닌 행동을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고 이란 국영 TV가 보도했다. [이란 최고지도자실 제공. 판매 금지] sungok@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미국의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귀를 촉구하며 "말이 아닌 행동을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란 국영 IRNA통신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17일(현지시간) TV 연설에서 "핵합의 복귀에 대한 미사여구는 이제 충분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하메네이는 "우리는 좋은 말과 약속을 들었지만, 지켜지지 않았고 오히려 반대되는 행동을 보았다"며 "말과 약속에는 아무런 이득도 없고 지금은 행동이 있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상대방이 행동하는 것을 볼 때만 우리도 행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979년 이슬람 혁명으로 미국과 적대관계가 된 이란은 2015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재임 당시 미국과 JCPOA를 타결함으로써 대미 관계를 크게 개선했다.

이란이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체결한 JCPOA는 이란의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JCPOA를 오바마의 '외교적 실패'라고 비난했으며, 2018년 일방적으로 이를 파기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했다.

그러자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했다.

대선 때부터 이란 핵합의 복귀를 공약으로 내건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미국과 이란이 핵합의 복원을 위한 대화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그러나 양측은 모두 상대방이 먼저 핵합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힘겨루기를 벌이는 양상이다.

특히, 미국은 기존 핵합의보다 더 강한 합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나 이란은 기존 합의 외 재협상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전날 미 공영라디오 NPR과의 인터뷰에서 JCPOA 복원만으로는 이란의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더 강한 합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블링컨 장관은 "트럼프 행정부가 핵합의를 탈퇴한 2018년 이후 수년간 이란은 핵 프로그램을 확대했기 때문에 이제는 단순히 핵합의를 복원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흘렀으며 양국이 합의 복원을 바란다면 본래 합의보다 더 강하고 긴 합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하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기자회견 하는 블링컨 미 국무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