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노총 포항지부 "제철소 내 이륜차 금지 철회하라"

송고시간2021-02-17 18:01

beta

민주노총 포항지부는 17일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철소 내 이륜차 금지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포항지부는 "지난해 12월 2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던 노동자가 트럭과 충돌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포스코는 대책으로 이륜차 운행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며 "이는 사고 원인을 말 못 하는 이륜차로 돌리는 웃지 못할 대책"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철소 안에 신호등, 가로등, 차선이 설치되지 않은 곳이 넘쳐 이륜차 운행을 금지해도 또 사고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이륜차 운행 금지는 포항제철소 내 1만명 이상으로 추산되는 건설노동자와 하청노동자 발을 묶는 것"이라고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자회견하는 민주노총 포항지부
기자회견하는 민주노총 포항지부

[민주노총 포항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민주노총 포항지부는 17일 경북 포항에 있는 포스코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철소 내 이륜차 금지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포항지부는 "지난해 12월 2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내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던 노동자가 트럭과 충돌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포스코는 대책으로 이륜차 운행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며 "이는 사고 원인을 말 못 하는 이륜차로 돌리는 웃지 못할 대책"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철소 안에 신호등, 가로등, 차선이 설치되지 않은 곳이 넘쳐 이륜차 운행을 금지해도 또 사고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이륜차 운행 금지는 포항제철소 내 1만명 이상으로 추산되는 건설노동자와 하청노동자 발을 묶는 것"이라고 했다.

포스코는 오토바이 사망 사고와 관련해 오는 22일부터 포항제철소에서 이륜차 운행을 제한하는 안내문을 협력사에 보냈다.

회사는 계도기간을 거쳐 3월 15일부터 전면 금지할 예정이다.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