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위 따윈 두렵지 않아" 한겨울 해운대서 펼쳐진 인명구조훈련

송고시간2021-02-17 16:48

beta

부산 해운대소방서는 해안사고를 대비하고 구조대원의 현장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17일 해운대 수영만 요트경기장과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해양 인명구조 및 수난 수색 훈련을 실시했다.

남부·기장 소방서와 공동으로 진행된 이번 훈련은 인근 구조대와의 합동훈련을 통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수난사고 유형별로 신속하고 즉각적인 대응 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실시됐다.

테트라포드 사고 시 대응, 항공기 사고를 대비한 수색구조(헬기 활용 인명구조 훈련), 수중환경 신체 적응, 수난 구조장비 운용 능력 향상 등 훈련이 진행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인명구조 훈련 중인 구조대원
인명구조 훈련 중인 구조대원

[해운대 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부산 해운대소방서는 해안사고를 대비하고 구조대원의 현장 대응능력을 향상하기 위해 17일 해운대 수영만 요트경기장과 해운대해수욕장 인근 바다에서 해양 인명구조 및 수난 수색 훈련을 실시했다.

남부·기장 소방서와 공동으로 진행된 이번 훈련은 인근 구조대와의 합동훈련을 통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수난사고 유형별로 신속하고 즉각적인 대응 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실시됐다.

테트라포드 사고 시 대응, 항공기 사고를 대비한 수색구조(헬기 활용 인명구조 훈련), 수중환경 신체 적응, 수난 구조장비 운용 능력 향상 등 훈련이 진행됐다.

하종봉 해운대소방서장은 "해운대소방서를 비롯한 남부·기장소방서는 지리적으로 관내 바다를 끼고 있기 때문에 항상 해안 사고에 대비하고 준비를 해야 한다"며 "해운대해수욕장은 해마다 계속하여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고 주변 테트라포드 사고도 증가하는 추세라 더욱 준비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겨울 바다에서
한겨울 바다에서

[해운대 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andbroth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