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직 5급·외교관 시험 경쟁률 43.3대 1…5년만에 최고

송고시간2021-02-17 12:30

beta

국가공무원 5급 공채 시험과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평균 경쟁률이 43.3대 1로 집계돼 5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인사혁신처는 모두 348명을 선발하는 2021년도 국가직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총 1만5천66명이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평균 경쟁률(43:3 대 1)은 작년(34대 1)보다 크게 올라 44.4 대 1을 기록했던 2016년 이후 가장 높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여성 지원자 비중 46%…확진자도 시험 응시 가능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 2차 시험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 2차 시험

작년 8월 21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에서 국가공무원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 2차 시험이 치러지고 있다. [인사혁신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국가공무원 5급 공채 시험과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평균 경쟁률이 43.3대 1로 집계돼 5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성 지원자 비중도 가장 높았다.

인사혁신처는 모두 348명을 선발하는 2021년도 국가직 5급 공채 및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총 1만5천66명이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원 인원은 작년(370명 선발·1만2천595명 접수)보다 2천471명(19.6%) 늘었다.

평균 경쟁률(43:3 대 1)은 작년(34대 1)보다 크게 올라 44.4 대 1을 기록했던 2016년 이후 가장 높았다.

올해부터 7급 1차 시험이 5급과 동일한 공직적격성평가(PSAT)로 대체되면서 7급 시험 준비생들이 이번 시험에도 대거 지원했기 때문으로 인사처는 분석했다.

직군별 경쟁률은 5급 행정직군이 48.2 대 1, 5급 기술직군 30.1 대 1, 외교관후보자 41.8 대 1이었다.

세부 모집단위별로 가장 경쟁률이 높은 직군은 2명을 뽑는 출입국관리직으로 359명이 몰려 경쟁률이 179.5 대 1이었다.

지원자 평균 연령은 28세로 작년(27.7세)보다는 소폭 올랐다.

여성 비중은 46%로, 작년(41.2%)보다 4.8% 포인트 올라 역대 최고였다.

한편 확진자도 주치의 확인을 받으면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1차 시험은 내달 6일 전국 5개 지역(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에서 실시되며 1차 합격자 발표일은 4월 7일이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