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정애 "탄소중립 견고한 기반 마련할 것…그린뉴딜 박차"

송고시간2021-02-17 11:34

beta

환경부가 올해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미래를 준비하는 탄소중립'이라는 비전 아래 탄소중립 이행 기반 마련, 그린뉴딜 체감 성과 창출, 환경안전망 구축 등을 추진한다.

한정애 장관은 17일 국회에서 진행된 환경부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국제사회에서 신기후체제가 출범하고 대한민국의 탄소중립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해로, 현 정부에서 전환점을 만들었던 환경 정책을 완성해 국민이 직접 느낄 수 있는 정책 성과를 만들어 내야 하는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먼저 "2050년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견고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범부처적인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답변하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답변하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가 올해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 미래를 준비하는 탄소중립'이라는 비전 아래 탄소중립 이행 기반 마련, 그린뉴딜 체감 성과 창출, 환경안전망 구축 등을 추진한다.

한정애 장관은 17일 국회에서 진행된 환경부 업무보고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국제사회에서 신기후체제가 출범하고 대한민국의 탄소중립 전환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해로, 현 정부에서 전환점을 만들었던 환경 정책을 완성해 국민이 직접 느낄 수 있는 정책 성과를 만들어 내야 하는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 장관은 먼저 "2050년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견고한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범부처적인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탄소중립 미래상에 기반한 감축 시나리오를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2030년 감축목표 상향도 추진하겠다"고 부연했다.

또 "부문별 온실가스 감축을 선도하고, 재생원료 사용 의무화 등 탈플라스틱 사회 전환을 통해 폐기물 부문 온실가스를 2017년 대비 19% 감축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미래차 대중화,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확대 등으로 차량에서 나오는 온실가스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회 전 부문의 기후탄력성도 강화하겠다"며 "국가계획·재정사업에 대해 기후변화영향을 사전에 평가할 수 있게 하고, 기후위기 시대에 걸맞은 홍수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법안 제안설명하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법안 제안설명하는 한정애 환경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법안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toadboy@yna.co.kr

그린뉴딜과 관련해서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미래차 30만대 시대를 달성하고 충전 인프라를 확충해 미래차 대중화를 앞당기겠다. 환경산업·기술 혁신으로 녹색일자리 3만개를 창출하고, 녹색기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에너지 전환 및 감축 등 5대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 사업도 기획·발굴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린뉴딜을 지역과 국제사회로 확대해 그린뉴딜의 이행력을 강화하고 성과를 확산하겠다"면서 "스마트 그린도시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해 지역이 주도하는 그린뉴딜을 본격화하고, P4G 정상회의 개최 등 글로벌 리더십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초미세먼지 농도를 2022년 목표인 18㎍/㎥까지 저감시키는 등 미세먼지 개선 추세를 안착시키겠다"며 "연내 낙동강 통합물관리 방안을 확정해 추진하고, 최근 보 처리방안이 확정된 금강·영산강 등의 자연성 회복을 가속하는 등 통합물관리 및 자연·생태에 기반한 환경서비스 제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공공 책임 수거와 가격연동제를 의무화해 재활용폐기물 수거중단을 방지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폐기물의 안정적 관리를 위해 소각시설 현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이밖에 한국형 환경보건 안전망을 구축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에 대한 체감형 서비스를 강화하고 생활화학제품 피해까지 피해구제 범위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업무보고에서 한 장관은 탄소중립 전환 이행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 안에 2050 탄소중립 7대 부문별 미래상에 기반한 감축 시나리오와 경로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감축경로에 맞춰 2030 감축 로드맵을 갱신해 올해 안에 유엔 제출을 추진한다.

또 2022년까지 미래차 50만대를 보급하고 2050년에는 내연기관차 판매를 중단해 무공해차 100%를 이루겠다고 보고했다.

수도권 대체매립지 문제에 대해서는 반입총량제 강화 등으로 폐기물 반입을 2026년까지 60% 감축하고, 지자체와 협의해 대체지를 물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강유역환경청 둘러보는 환경부 장관과 조달청장
금강유역환경청 둘러보는 환경부 장관과 조달청장

한정애 환경부 장관(가운데)이 지난 9일 오후 대전 유성구 금강유역환경청에서 김정우 조달청장(왼쪽)과 함께 탄소중립 기술을 사용한 청사를 둘러보고 있다.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bookmani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