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록적 한파에 미국 석유·정제유 생산 중단…에너지산업 대란

송고시간2021-02-17 11:00

정제유 생산량 5분의 1 '동결'…최대 유전지대도 타격

석유 수송항 휴스턴 항만 운하도 폐쇄 위기…WTI, 13개월 만에 최고치

눈에 덮힌 텍사스주 미드랜드 원유시설
눈에 덮힌 텍사스주 미드랜드 원유시설

[AP/Odessa American=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기록적인 한파로 미국이 꽁꽁 얼어붙으면서 에너지 산업에도 대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16일(현지시간) 겨울 폭풍이 텍사스주 등 미국 에너지 산업의 중심부를 강타하면서 하루 400만 배럴의 정제유 생산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혹한의 날씨에 상당수 정유업체가 시설을 폐쇄하면서 미국 전체 생산량의 21%에 해당하는 정제유 공급이 끊겼다고 전했다.

이는 2017년 허리케인 하비가 미국 석유 시설이 밀집한 걸프만을 강타한 이래 최대 규모다.

미국 내 최대 정제유 생산업체 모티바 엔터프라이즈는 텍사스주 동부의 항만도시 포트아서에서 하루 60만 배럴에 달하는 정제 시설 가동을 중단했고, 로열더치셀과 엑손모빌, 토털SE의 정유 공장도 일제히 문을 닫았다.

통신은 또 미국 최대 유전 지대인 텍사스주 퍼미안 분지에 전력 공급이 끊기면서 최근 5일간 최대 120만 배럴의 원유 생산이 중단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유전 시설이 정상 가동되는데 몇 주가 걸릴 것이라고 전했다.

휴스턴 항만 인근의 정유시설
휴스턴 항만 인근의 정유시설

[로이터=연합뉴스]

이번 한파로 미국 유가는 1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뉴욕 상업거래소(NYMEX)에서 3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1% 오른 60.5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WTI가 종가 기준으로 배럴당 60달러를 넘은 것은 작년 1월 이후 처음이다.

미국 최대 석유 수송항인 휴스턴 항만에 자리 잡은 85㎞ 길이의 운하 '휴스턴 십 채널'(Houston Ship Channel) 운영도 차질을 빚고 있다.

이 운하는 겨울 폭풍의 영향으로 폐쇄됐다가 일부 선박 운항을 위해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강풍을 동반한 추위가 거세지면 다시 폐쇄될 수 있다고 운하 관리 당국은 전했다.

jamin74@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gctMDXqiO_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