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태섭·조정훈에 여야 후보들 러브콜…'외연확장' 효과

송고시간2021-02-17 11:19

beta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단기필마로 뛰어든 무소속 금태섭 후보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를 향해 다른 여야 후보들의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저마다 양당 구도에서 벗어나 있는 두 후보를 포용함으로써 확장성을 강조하고 진영 논리에서 자유로운 시민 후보로서의 면모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는 지난 15일 조정훈 후보와 전화 통화를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단기필마로 뛰어든 무소속 금태섭 후보와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를 향해 다른 여야 후보들의 뜨거운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

저마다 양당 구도에서 벗어나 있는 두 후보를 포용함으로써 확장성을 강조하고 진영 논리에서 자유로운 시민 후보로서의 면모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나경원 후보는 지난 15일 조정훈 후보와 전화 통화를 했다. 앞서 조 후보까지 참여하는 '자유주의 상식 연합'을 공식 제안한 지 이틀 만이었다.

두 후보는 서울시민을 위한 공약을 주제로 계속 소통하자고 뜻을 모았고, 정책 토론회를 공동 개최하는 방안까지 열어둔 것으로 전해졌다.

무소속 금태섭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소속 금태섭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 후보는 지난 14일에도 금태섭 후보와 남산 둘레길을 같이 걸으며 집권 세력을 견제하기 위한 야권 연대와 재보선 이후의 정치 구상에 관해 의견을 나눈 바 있다.

같은 당 조은희 후보는 지난달 26일 당내 예비경선이 마무리되기 전에 일찌감치 금 후보와 비공개 회동을 했다.

두 후보는 서울시장을 탈환하려면 야권이 확실히 변화된 모습을 보여야 하고, 그러려면 새 인물로 경쟁해야 한다는 점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록 무산되기는 했지만,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는 한때 자당 안철수 후보가 참여하는 제3지대 경선에 금 후보뿐 아니라 조 후보까지 끌어들이는 방안을 모색하기도 했다.

이들에게 앞다퉈 손을 내미는 것은 여권도 마찬가지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지난 2일 "품이 넓은 민주당"을 강조하며 당원들 눈 밖에 난 금 후보까지 끌어안아야 한다고 주장했고, 같은 당 우상호 후보는 8일 "진보 진영 총결집"을 주장하며 조 후보와 정책 토론을 벌였다.

지지율 상승을 꾀하는 금 후보와 조 후보는 이런 인기가 싫지 않은 눈치다.

자신과의 만남을 이미지 개선에 활용하려는 일부 후보의 속내가 짐작되지만, 이를 지렛대로 정책을 숙성시킬 수 있다면 나쁘지 않다는 입장으로 보인다.

금 후보는 통화에서 "후보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후보가 됐다"며 "야권이 힘을 합쳐야 한다고 생각하고, 모든 후보와의 대화에 열려있다"고 말했다.

조 후보는 "동지는 물론 적과도 만날 수 있는 것 아닌가"라며 "유능한 행정가를 뽑는 선거로 만들기 위해 그 누구와도 같이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