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하철 화재참사 기억 찾을 수 없는 대구안전테마파크

송고시간2021-02-17 11:00

beta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희생자 추모사업 등을 담당하는 2·18안전문화재단은 17일 시의회에 시민안전테마파크 명칭 병기를 위한 청원서를 제출했다.

김태일 재단이사장은 시의회 사무처에 '대구시 시민안전테마파크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2·18기념공원' 명칭을 병기해달라는 조례개정 청원서를 냈다.

재단은 "2008년 12월 개관한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는 2003년 2월 18일 발생한 대구중앙로역 지하철 참사를 계기로 개관했으나 국·시비 200억원, 국민성금 50억원이 들어간 테마파크 어디에도 화재참사 관련 명칭과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18안전문화재단 "명칭에 2·18기념공원 병기" 청원

"보고 싶구나"
"보고 싶구나"

2017년 2월 18일 대구도시철도공사 강당에서 열린 대구도시철도 1호선 중앙로역 화재참사 14주기 추모식에서 사망자 유가족이 흐느끼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희생자 추모사업 등을 담당하는 2·18안전문화재단은 17일 시의회에 시민안전테마파크 명칭 병기를 위한 청원서를 제출했다.

김태일 재단이사장은 시의회 사무처에 '대구시 시민안전테마파크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2·18기념공원' 명칭을 병기해달라는 조례개정 청원서를 냈다.

재단은 "2008년 12월 개관한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는 2003년 2월 18일 발생한 대구중앙로역 지하철 참사를 계기로 개관했으나 국·시비 200억원, 국민성금 50억원이 들어간 테마파크 어디에도 화재참사 관련 명칭과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테마파크 건립 의미와 중앙로역 화재참사 교훈을 기억하기 위해 조례 개정을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방자치법 청원 관련 규정에 따라 김동식 시의원(수성구2)이 청원소개 의견서를 작성했다. 시의회는 앞으로 90일 이내 청원을 처리할 예정이다.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