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근호, 국제축구선수협회 '메리트 어워드' 후보로 선정

송고시간2021-02-17 08:55

beta

이번 시즌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로 이적한 이근호(36)가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회장이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 '메리트 어워드'(MERIT AWARD) 후보에 올랐다.

선수협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근호 회장이 'FIFPRO 메리트 어워드' 후보로 선정됐다"라고 밝혔다.

선수협은 "FIFPRO가 이근호 회장의 사회공헌활동을 높이 평가해 메리트 어워드 후보로 지명됐다"라며 "이근호 회장과 함께 마커스 래시퍼드(맨유) 등도 후보에 올랐다. 수상자는 18일 FIFPRO 세계 총회에서 발표된다"고 설명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국제축구선수협회 메리트 어워드 후보에 오른 이근호.
국제축구선수협회 메리트 어워드 후보에 오른 이근호.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이번 시즌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로 이적한 이근호(36)가 한국프로축구선수협회 회장이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 '메리트 어워드'(MERIT AWARD) 후보에 올랐다.

선수협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근호 회장이 'FIFPRO 메리트 어워드' 후보로 선정됐다"라고 밝혔다.

2008년 처음 제정된 'FIFPRO 메리트 어워드'(상금 2만5천달러)는 매년 사심 없이 자선 활동에 나선 선수들을 대상으로 수상자를 뽑는다.

지난해에는 케냐 출신의 조한나 오물로(32·에르주룸스포르)가 수상했다. 오물로는 80명의 케냐 어린이들이 학교에 다닐 수 있도록 학비 등을 제공하고, 방학 기간 교육 프로그램과 축구 대회를 만드는 선행을 펼쳤다.

이근호는 2019년 강원도 산불 피해 기부와 더불어 지난해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의료봉사단체에 1억1천만원을 기부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섰다.

선수협은 "FIFPRO가 이근호 회장의 사회공헌활동을 높이 평가해 메리트 어워드 후보로 지명됐다"라며 "이근호 회장과 함께 마커스 래시퍼드(맨유) 등도 후보에 올랐다. 수상자는 18일 FIFPRO 세계 총회에서 발표된다"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