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연세·고려대 정시 추가합격자 줄어…"고득점자 감소영향"

송고시간2021-02-16 16:29

beta

올해 서울대·연세대·고려대의 정시모집 추가합격자 수가 작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21학년도 서울대 정시 추가합격자는 74명, 연세대 465명, 고려대 241명으로 3개교 총 780명을 기록했다.

작년보다 추가 합격자가 감소한 것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수능 지원자 감소로 최상위권 지원자가 줄어들었고 수능 고득점자 중 일부는 이미 수시모집으로 대학에 합격해 정시 모집에서 고득점자 역시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대학 논술고사
대학 논술고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올해 서울대·연세대·고려대의 정시모집 추가합격자 수가 작년보다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종로학원하늘교육에 따르면 2021학년도 서울대 정시 추가합격자는 74명, 연세대 465명, 고려대 241명으로 3개교 총 780명을 기록했다.

이는 작년의 852명보다 72명 감소한 것이다.

작년보다 추가 합격자가 감소한 것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수능 지원자 감소로 최상위권 지원자가 줄어들었고 수능 고득점자 중 일부는 이미 수시모집으로 대학에 합격해 정시 모집에서 고득점자 역시 감소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서울대의 학과별 합격선을 보면 인문계열에서는 농경제사회학부가 수능 표준점수 406.0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는 합격선이 전통적으로 높았던 경영학과(404.5점)보다도 0.5점 높은 것이다.

농경제사회학부의 경쟁률이 3.83대 1로 경영대(2.26대 1)보다 높았던 영향을 받았다.

자연계열은 의예과가 411.0점으로 합격선이 가장 높았고 추가합격자는 없었다. 치의학과의 합격선이 최초합격자 408.6점, 1차 추가합격자 408.0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