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군, 동해 민통선서 북한 남성 1명 붙잡아…경계감시망 또뚫려(종합2보)

송고시간2021-02-16 16:03

beta

군 당국이 16일 동해 민간인통제선(민통선) 검문소 일대에서 북한 남성 1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군의 1차 심문 과정에서 북한인 남성으로 추정된 만큼 군의 최전방 경계·감시망에 허점을 또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0분께 동해 민통선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던 북한인 추정 남성 1명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노크귀순' 부대서 연이어 발생…군, 해안경계태세 등 허점 확인중

해상으로 넘어왔을 가능성 등 조사…한때 '진돗개 하나' 발령

적막감 감도는 민통선
적막감 감도는 민통선

(강원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동해 민통선 일대에서 신병이 확보된 신원미상의 인물로 통일전망대 관광객 등 일반인들의 민통선 출입이 전면 차단된 16일 강원 고성지역 민통선 일대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 2021.2.16 mom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유현민 기자 = 군 당국이 16일 동해 민간인통제선(민통선) 검문소 일대에서 북한 남성 1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군의 1차 심문 과정에서 북한인 남성으로 추정된 만큼 군의 최전방 경계·감시망에 허점을 또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온다.

월남 (PG)
월남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0분께 동해 민통선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던 북한인 추정 남성 1명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됐다.

이에 군은 작전 병력을 투입해 오전 7시 20분께 이 남성의 신병을 확보했다.

이 과정에서 군은 대침투 경계령인 '진돗개 하나'를 발령했다가 해제했다.

20대 초반으로 알려진 이 남성은 조사 과정에서 귀순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남하 과정과 귀순 여부 등 세부 사항에 대해 관계 기관과 공조 하에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해당 지역의 해안 경계를 포함해 경계 태세 전반에 대해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 남성이 육상뿐 아니라 해상으로 넘어왔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해상으로 왔을 가능성 등을 포함해서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부대는 작년 11월 북한군 남성의 '철책 귀순'과 2012년 10월 북한군 병사가 군 초소 문을 두드려 귀순 의사를 표시한 일명 '노크 귀순'이 있었던 곳이다.

합참 전비태세검열실은 지상작전사령부와 합동으로 경계 태세에 문제가 없었는지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합참 관계자는 "경계 태세 전반에 대해서는 정확히 확인해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없다고 합참은 덧붙였다.

[그래픽] 군, 동해 민통선 일대서 북한 남성 검거
[그래픽] 군, 동해 민통선 일대서 북한 남성 검거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