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국무 "이라크내 미군기지 공격 격분…진상규명·책임 묻겠다"

송고시간2021-02-16 13:11

beta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15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 내 미군 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을 강력하게 규탄, 진상 조사를 요구하며 책임자 규명 및 처벌을 약속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에 격분했다"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초기 보도에 따르면 이번 공격으로 민간인 하도급 업자 1명이 숨지고 미군 1명과 하도급 업자 몇 명 등 국제동맹군 구성원이 다쳤다고 한다"라면서 "숨진 하도급업자의 유족과 이런 무차별적 폭력으로 고통받는 이라크 주민 및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트럼프 땐 "이란에 즉각보복" 경고…AFP "정책방향 수정" 해석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15일(현지시간)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 내 미군 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을 강력하게 규탄, 진상 조사를 요구하며 책임자 규명 및 처벌을 약속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에 격분했다"라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초기 보도에 따르면 이번 공격으로 민간인 하도급 업자 1명이 숨지고 미군 1명과 하도급 업자 몇 명 등 국제동맹군 구성원이 다쳤다고 한다"라면서 "숨진 하도급업자의 유족과 이런 무차별적 폭력으로 고통받는 이라크 주민 및 가족들에게 조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수루르 바르자니 쿠르드자치정부 총리에게 연락해 이번 사건을 논의했으며, 조사 및 책임자 처벌을 위한 모든 노력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그래픽] 이라크 내 미군기지 로켓포 피격
[그래픽] 이라크 내 미군기지 로켓포 피격

15일(현지시간) 밤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 에르빌에 있는 미군 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으로 민간인 1명이 사망했다고 AP통신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는 이러한 공격으로 미국인이 사망할 경우 이란에 즉각 보복하겠다고 경고했었다.

블링컨 장관이 성명에서 '조사'를 요구한 것은 바이든 행정부가 전임 정부의 강경 기조에서 방향을 틀었다는 표시라고 AFP통신은 분석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밤 쿠르드자치지역 에르빌의 미군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으로 민간인 1명이 사망했으며, 민간인 5명과 미군 1명이 다쳤다.

이라크 주둔 미군은 사망한 민간인이 미군과 계약을 맺은 하도급자라고 밝혔다.

이라크 내 서방국 군사기지나 외교시설을 겨냥한 공격이 벌어진 건 약 두 달만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