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우노인 설 선물" 충주 중학생 기부천사 쌀·라면 보내와

송고시간2021-02-16 11:12

beta

충북 충주시 연수동의 얼굴 없는 기부천사가 설 연휴 직전 어려운 노인들을 위한 물품을 행정복지센터에 보내온 것으로 알려져 미담이 되고 있다.

16일 연수동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편지에서 '중학생'이라고 밝힌 익명의 기부자는 지난 10일 설 명절을 외롭게 보낼 노인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쌀 20포와 라면 20상자, 편지 20통을 보내왔다.

연수동행정복지센터는 이 학생이 2018년 편지와 함께 이불 20채를, 지난해 마스크·컵라면·쌀을 담은 '코로나 극복 꾸러미' 15개를 기탁한 주인공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주=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충주시 연수동의 얼굴 없는 기부천사가 설 연휴 직전 어려운 노인들을 위한 물품을 행정복지센터에 보내온 것으로 알려져 미담이 되고 있다.

16일 연수동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편지에서 '중학생'이라고 밝힌 익명의 기부자는 지난 10일 설 명절을 외롭게 보낼 노인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쌀 20포와 라면 20상자, 편지 20통을 보내왔다.

기부 물품
기부 물품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학생은 담당 공무원에게 전한 편지에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상황 때문에 직접 어르신들을 찾아뵙지 못하고 전달을 부탁하게 돼 죄송하다"고 썼다.

연수동행정복지센터는 이 학생이 2018년 편지와 함께 이불 20채를, 지난해 마스크·컵라면·쌀을 담은 '코로나 극복 꾸러미' 15개를 기탁한 주인공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함께 보내온 편지
함께 보내온 편지

[충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학생은 용돈을 모아 선행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첫 기부를 시작한 2018년에는 초등학생이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물품을 배달한 업체 관계자에게 기부자가 누구인지 물었지만 알려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행정복지센터 측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독거노인 20명에게 쌀·라면과 편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jc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