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여파에…작년 중대형상가 투자수익률 5.1% '역대 최저'

송고시간2021-02-16 09:55

beta

전국 중대형 상가의 투자 수익률이 지난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16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은 평균 5.10%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투자 수익률이 많이 떨어진 지역은 인천(-2.71%포인트), 서울(-1.84%포인트), 경기(-1.64%포인트) 등으로, 지난해 수도권 상가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수도권에서 전년대비 수익률 하락폭이 커

최근 5년간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
최근 5년간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전국 중대형 상가의 투자 수익률이 지난해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16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부동산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은 평균 5.10%를 기록했다.

이는 2002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과거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이 5%대를 기록한 것은 2009년(5.19%), 2012년(5.25%), 2013년(5.32%) 등 세 차례밖에 없었다.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은 2018년 6.91%, 2019년 6.29%에 이어 2년 연속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전국에서 중대형 상가 투자 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1.58%)였으며 경남(2.85%), 울산(3.40%), 경북(3.79%), 충남(4.14%) 등이 뒤를 이었다.

투자 수익률 높은 지역은 서울(6.06%), 경기(5.87%), 대전(5.53%), 광주(5.42%), 부산(5.34%), 전남(5.23%) 등의 순이었다.

전년 대비 투자 수익률이 많이 떨어진 지역은 인천(-2.71%포인트), 서울(-1.84%포인트), 경기(-1.64%포인트) 등으로, 지난해 수도권 상가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분석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지난해 확산한 코로나19로 상가 시장은 공실률이 증가하며 수익률이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