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우주화물선 성공 발사…"우주인 보급품 등 2.5t 운송"

송고시간2021-02-15 17:34

beta

러시아 우주화물선이 15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러시아 우주공사 '로스코스모스'가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우주화물선 '프로그레스 MS-16'은 이날 오전 7시 45분(모스크바 시간) 로켓 운반체 소유스-2.1a에 실려 바이코누르 기지에서 발사된 뒤 오전 7시 54분 로켓 3단에서 분리돼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향했다.

화물선에는 600kg의 연료, 420kg의 물 등 ISS 체류 우주인들을 위한 생필품과 과학실험 장비, ISS내 공기 유출 차단을 위한 봉합제 등 2.5t의 물품이 실려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우주화물선이 15일(현지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러시아 우주공사 '로스코스모스'가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우주화물선 '프로그레스 MS-16'은 이날 오전 7시 45분(모스크바 시간) 로켓 운반체 소유스-2.1a에 실려 바이코누르 기지에서 발사된 뒤 오전 7시 54분 로켓 3단에서 분리돼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향했다.

우주화물선은 약 이틀간의 비행 뒤 17일 오전 9시 20분 ISS에 도킹할 예정이다.

화물선에는 600kg의 연료, 420kg의 물 등 ISS 체류 우주인들을 위한 생필품과 과학실험 장비, ISS내 공기 유출 차단을 위한 봉합제 등 2.5t의 물품이 실려 있다.

ISS에선 지난해 8월 발견된 미세한 공기 유출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해 12월로 예정됐던 우주화물선 발사가 미뤄지면서 동난 러시아 우주인들을 위한 식품도 함께 실렸다.

러시아 우주인들은 미국 우주인들의 식품을 함께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ISS에는 현재 지난해 10월 러시아 소유스 우주선을 타고 ISS에 도착한 러시아 우주인 세르게이 리쥐코프와 세르게이 쿠디스베르츠코프, 미국 우주인 캐틀린 루빈스 등이 4개월째 임무를 수행 중이다.

이들과 함께 지난해 11월 미국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온 미국 우주인 마이클 홉킨스, 섀넌 워커, 빅터 글러버 등과 일본 우주인 노구치 소이치도 우주정거장에 체류 중이다.

소유스 우주화물선 발사 장면
소유스 우주화물선 발사 장면

(타스=연합뉴스) 15일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러시아 우주화물선 '프로그레스 MS-16'이 로켓 운반체 소유스-2.1a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cj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