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비번날 불붙은 화물차 추격·진압해 피해 막은 소방관

송고시간2021-02-15 17:29

beta

소방관이 쉬는 날 불붙은 화물차를 따라가 진압해 인명과 재산 피해를 막은 사실이 알려져 얘깃거리가 되고 있다.

15일 경북 안동소방서에 따르면 진보119안전센터 김송희 소방사는 지난 8일 오후 5시 50분께 안동시 강남7길 도로에서 차를 몰다가 앞서 지나간 화물차 적재함에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안동소방서 진보119안전센터 김송희 소방사

안동소방서 진보119안전센터 김송희 소방사
안동소방서 진보119안전센터 김송희 소방사

[안동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소방관이 쉬는 날 불붙은 화물차를 따라가 진압해 인명과 재산 피해를 막은 사실이 알려져 얘깃거리가 되고 있다.

15일 경북 안동소방서에 따르면 진보119안전센터 김송희 소방사는 지난 8일 오후 5시 50분께 안동시 강남7길 도로에서 차를 몰다가 앞서 지나간 화물차 적재함에 불이 난 것을 목격했다.

그러나 운전자는 이를 모른 채 차를 몰았다.

자칫 인명 피해가 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김 소방사는 경적을 울리며 차를 끝까지 따라갔다.

그런데도 화물차 운전자는 아랑곳하지 않고 운행했다고 한다.

이에 김 소방사는 자기 차를 세운 뒤 인근 상가에 들어가 소화기를 확보해 다시 화물차를 따라갔다.

이어 인근 도로에서 화물차를 막고 소화기로 적재함 불을 껐다.

인근 상가 주민은 "망설임 없이 소화기 하나로 차에 붙은 불을 진압하는 모습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김 소방사는 "불이 난 것을 보고 그냥 지나치는 소방관은 없을 것"이라며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고 인명피해가 나지 않아 다행이다"고 했다.

kimh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