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인이 사건' 2차 공판 앞두고 인니·말레이서 탄원 캠페인

송고시간2021-02-15 16:54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 2차 공판이 오는 17일 예정된 가운데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도 '정인아 미안해' 캠페인이 벌어지는 등 관심이 고조됐다.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서 "정인아 미안해" 캠페인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서 "정인아 미안해" 캠페인

[인스타그램 @syah.ea]

15일 인스타그램에서 '인도네시아에서의 목소리'(#voicefromindonesia), '말레이시아에서의 목소리'(#voicefrommalaysia) 해시태그를 검색해보면 인도네시아인·말레이시아인들이 올린 정인이 관련 게시물과 탄원서를 볼 수 있다.

양국의 네티즌들은 재판 사건번호(2020고합567)와 함께 한국의 판사에게 중형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작성·발송하는 방법을 공유하고, "탄원서가 재판부에 제때 도착했으면 좋겠다"는 글을 올렸다.

이들은 정인이의 입양 전후 비교 사진과 멍 자국, 부검 소견서 자료 등을 게시물로 올리고 분노를 표출했다.

또, 한글로 "정인아 미안해"라고 적거나 영어로 "SorryJungin"이라고 적은 프린트물을 들고 인증사진을 찍어 잇따라 올렸다.

인니 네티즌들, "정인아 미안해" 인증샷과 탄원서 보내기
인니 네티즌들, "정인아 미안해" 인증샷과 탄원서 보내기

[인스타그램 @fatmahalleakhaila]

'정인아 미안해' 온라인 캠페인은 중국을 비롯해 호주, 일본, 캐나다 등 여러 나라에서 이어지고 있다.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에서는 거대한 팬덤을 보유한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지난달 3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정인아 미안해'라는 글을 올리면서 화제로 떠올랐다.

유튜버들이 정인이 학대 사망사건을 다룬 SBS TV '그것이 알고 싶다' 프로그램에 인도네시아어 자막을 달아 공유하고, 인도네시아 일간 콤파스 등 현지 매체들이 관련 기사를 보도하면서 관심이 더 커졌다.

말레이시아 네티즌의 "정인아 미안해" 인증샷
말레이시아 네티즌의 "정인아 미안해" 인증샷

[인스타그램 @adibahnazib]

noano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4QmBUTyu93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